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봉원, 중식당 매출 공개 "하루 평균 450만원"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봉원 매출 /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인 이봉원이 중식당 매출을 솔직하게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이봉원, 이만기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봉원은 천안에 중식당을 개업했다며 "중식당을 차리기 위해 중식 자격증과 한식 자격증을 땄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장사가 잘 됐다. 7000원짜리 짬뽕을 팔아 하루 450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원래 허리가 안 좋았는데 하루 종일 웍질을 하니까 걷지를 못했다. 허리 수술 때문에 두 달 휴업했다. 그리고 다시 오픈한 지 두 달 됐다. 그런데 예전 같지 않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대해 이연복 셰프는 "시그니처 메뉴를 한두 개 정해야 한다. 그래야 손님들이 재방문한다"고 비법을 전수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인턴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