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설리, 인스타라이브 가슴 노출 사고→노브라 갑론을박→당당 SNS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설리 노브라 논란 / 사진=설리 SNS

그룹 에프엑스 출신 방송인 설리가 가슴이 노출되는 사고로 구설에 휘말렸다.


지난 28일 밤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헤어 관리 방법을 생중계하던 도중 가슴 일부가 노출됐다.


이날 그는 별다른 말 없이 헤어드라이기로 머리를 손질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그러나 설리가 손을 들어 올리며 깊이 파인 실크 소재의 상의가 들춰졌고, 이 과정에서 속옷을 착용하지 않아 가슴 일부가 노출됐다.


현재 해당 영상은 설리의 SNS에서 삭제된 상태다. 그러나 캡처 화면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빠르게 번져 화제의 중심이 됐다.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벌였고, 그의 인스타그램 댓글은 전쟁통을 연상케 하는 상황.


정작 당사자인 설리는 대수롭지 않은 듯 논란이 불거진 이후에도 자신의 SNS에 추가로 셀카를 게재하며 "오늘 왜 신나?"라는 글귀를 덧붙였다. 사진 속 그는 편한 민소매 차림으로 카메라를 향해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그동안 설리는 수차례 노브라 패션으로 논란 중심에 섰다. 지난 5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노브라를 지적하는 한 누리꾼에게 "시선 강간이 더 싫다"며 소신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잦아들지 않자, 자신이 출연 중인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이를 또다시 짚고 넘어갔다. 당시 그는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며 "틀을 깨고 싶었다. 이거 생각보다 별거 아니다'라는 말도 하고 싶었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후 그의 행동을 지지하는 누리꾼들과 과도한 노출에 대한 반감을 표하는 이들로 나뉘며 설리의 노브라 논란에 대해 끝없는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