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서희·정다은, 동성 열애설 부인→이틀째 화제 ing [종합]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한서희 정다은 /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던 한서희가 또 다시 이슈의 중심에 섰다. 이번에는 동성 열애설이다.


지난달 25일 정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여성과 손을 잡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한서희의 SNS 계정이 태그돼 있었고, 일부 네티즌들은 정다은과 손을 잡은 사람이 한서희라고 추측했다.


이에 한서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정다은 언니랑 아는 사이인 건 맞는데 전혀 사귀는 사이 아니다. 저 현재 5개월째 사귀는 남자친구 있다. 구치소에서 마주친 적도 없고 20살 때 알았던 언니”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5일 한서희는 "저번에 5개월 된 남자친구 있다고 했는데 정말 5개월 된 남자 친구가 있었다. 현재는 남자 친구와 결별한 상태다. 정다은 언니 때문에 결별한 건 절대 아니고 남자친구의 심각한 집착 때문에 결별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다은 언니가 사진에 저를 잘못 태그한 이후 오랜만에 연락을 주고 받으면서 친하게 지내게 됐고, 지금 같이 여행 온 건 맞다. 전혀 그런 사이 아니므로 그만 엮어주시길 바란다. 다은 언니가 저에게 호감이 있는지 없는지는 저도 모르겠다. 여행 즐기겠다"고 했다.


한서희와 정다은은 각자 SNS에 베트남 다낭 여행 사진을 올렸다. 한서희는 정다은이 운동화 끈을 묶어주는 사진을 올리며 "노력은 가상한데 거기까지야. 난 넘어가지 않아. 언니 미안"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서희는 정다은과의 관계에 대해 칼같이 부인했지만, 정다은과의 여행 사진을 계속해서 게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두 사람의 관계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한서희는 2017년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정다은은 케이블 예능 프로그램 '얼짱시대'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고, 2016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징역 1년 10개월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