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일우, 뇌동맥류 진단 고백…어떤 병? 발병 원인 알 수 없는 뇌혈관 질환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정일우 뇌동맥류 /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배우 정일우가 뇌동맥류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9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 정일우는 27살 때 뇌동맥류 진단을 받았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뇌동맥류 진단을 받았을 때 시한폭탄 같은 병이기 때문에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우울증이 왔다. 한 달 넘게 집 밖에 못 나갔다"며 "그러다 사람이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하고 싶은 건 다 해보고 현재를 즐기자는 생각으로 산티아고를 갔다. 그때가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아직 나이도 어리기 때문에 수술을 할 수 없다"며 여전히 치료 중이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뇌동맥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뇌동맥류는 뇌혈관의 내측을 이루고 있는 내탄력층과 증막이 손상되고 결손 되면서 혈관벽이 부풀어올라 새로운 혈관 내 공간을 형성하는 경우를 말한다. 이와 관련된 질병으로 뇌출혈, 수두증, 뇌경색 등이 있다.


발병의 원인은 아직 밝혀진 바 없으나 혈관에 열증이 있거나 외상으로 혈관벽에 손상이 발생하거나 또는 유전적으로 혈관벽에 문제가 있는 경우 동맥류가 발생하기도 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