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기안84, 전현무·한혜진 이별 언급 "사내 연애 하지 마"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헨리 기안84 / 사진=MBC 2019 연예대상

'2019 MBC 연예대상'에서 기안84가 헨리와 함께 베스트 커플상을 받은 가운데 사내 연애는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29일 서울 상암동 MC 공개홀에서 '2019 MBC 연예대상'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와 가수 화사, 피오가 진행을 맡아 축제를 이끌었다.


이날 만화가 이말년과 주호민이 베스트 커플상을 시상했다.


다양한 '케미'의 여러 후보가 등장한 가운데, '나 혼자 산다'의 헨리와 기안84가 수상했다.


헨리는 "다들 저희 뽑아주신다고 투표하느라 수고했다. 이번에 형들이랑 많은 추억을 만들었다"며 "그런데 이 추억들 우리만 느낀 게 아니라 시청자들과 다같이 느껴서 행복하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해서 여러분 행복하게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안84는 "얼떨결에 시작한 프로그램이 4년이 됐다. 그때는 현무 형도 그렇고 어른들이 많이 계셔서 계속 막내가 될 줄 알았는데 이제는 오래된 사람이 됐다. 사람처럼 살도록 많은 도움을 줘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나래의 경우 올해 프로그램을 하면서 링거를 맞으러 두 번 정도 갔다. 몸이 안 좋다. 그런데 더 가슴 아픈 건 현무 형도 링거를 맞았다. 그러다 로우킥을 맞더니 갑자기 없어졌다"며 전현무와 한혜진의 결별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기안84는 "사람 인생이란 게 정답이 없어서 재밌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기안84는 "헨리에 관해 말하자면 4년을 보면서 많은 대화를 했는데, 오늘이 가장 어려웠다. 헨리는 처음 봤을 때가 대화가 가장 재밌는 친구다. 빨리 알아가면 재미가 없을 것 같아서 앞으로 천천히 알아가고 싶다"며 "사람이 같이 있다 보면 너무 예쁠 때도 있고 방송이라고 해도 죽이고 싶을 때도 있다. 형제라는 게 싸우면서 정이 드는 거 아니나"라고 말했다.


끝으로 기안84는 "이렇게 아옹다옹해서 우리 멤버들 그리고 프로그램이 오래오래 했으면 좋겠다"며 "그런데 사내 연애는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