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KBS 연기대상' 이정은 우수상 수상에 라미란 오열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정은, 라미란, 이시영 / 사진=KBS 연기대상

배우 이정은, 이시영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저녁 서울 여의도동 KBS공개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전현무, 신혜선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이정은은 이시영과 함께 우수상 중편 드라마 부문을 수상했다. 시상을 맡은 라미란은 이정은의 수상에 축하의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정은은 수상소감을 통해 “‘동백꽃’ 전 KBS 마지막 작품이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었다. 많이 예뻐해 주신 김영애 선생님이 생각난다”면서 울먹였다.


이어 이정은은 “선배 연기자분들께 배운 것은 하루 하루를 성실히 사는 것이었다. 그때 라미란 씨 같은 좋은 배우도 만났다. 작품 할 때마다 가족이 생기는 것이 좋았고 내 작품을 보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손을 내밀어 줄 수 있길 바랐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정은은 “사실 난 스태프부터 시작이다. 조연출 출신인데 현장에서 스태프들을 만날 때마다 벅차다. 막내까지 애정 어린 마음으로 동료라고 생각하고 보고 있다”며 현장 스태프들에 대한 애정도 표현했다.


이시영은 "날씨는 추웠지만 가슴 만큼은 따뜻해지는 작품이었다. 제가 오히려 위로받을 수 있었던 드라마였다. 문영남 작가님과 감독님 감사드린다. 같이 고생한 스태프 분들, 배우 분들, 소속사 관계자 분들, 가족들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잘하는 게 없어서, 너는 진짜 열심히라도 해야 한다는 마음 하나로 연기도 하고 운동도 하고 제게 주어진 모든 일을 열심히 했다. 시청자 여러분들 곁에서 오래 연기할 수 있는 연기자 되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