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고은아 "촬영장서 겪은 텃세? 배우·스태프에게 왕따 경험"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고은아가 촬영 현장에서 겪었던 텃세를 털어놨다.


8일 방송된 그룹 엠블랙 출신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에는 누나 고은아가 출연해 배우 활동 당시 일화를 밝혔다.


미르가 "텃세는 없었냐"고 물었고, 고은아는 "다른 사람들이 겪은 걸 얘기하는 건 피해가 갈 수 있으니 제가 겪은 것을 얘기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어렸을 때 모 작품을 했는데 감사하게도 큰 역할이었다. 기존 배우들도 많고, 신인 배우도 많았지만 제가 현장에서 밝고 활발해서 스태프분들과 친하게 잘 지냈다"며 "그런데 어느날 스태프들이 밥 먹을 때도 저랑 안 먹기 시작하고 배우분들, 막내 스태프까지 저를 만나면 아래위로 훑어보고 피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게 길어지니까 마음의 응어리가 졌다. 모 스태프를 붙잡고 울었더니 그분이 말해주시기를 제가 배우분들 욕을 하고 다니고 스태프들 뒷담화를 하고 다닌다고 소문이 났더라"며 "모 여배우가 이간질을 했다"고 설명했다.


고은아는 "남자 배우분들이 모여있길래 '저에게 먼저 얘기를 해줬으면 오해를 풀었을 텐데'라고 말하다가 북받쳐 울었다. 다들 미안하다고 하시더라. 그런데 그 여배우에게는 아직까지 사과를 못 받았다"며 "제가 신인인데 발랄하고,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하니까 그 여배우가 자기는 주목을 못 받는 것 같아 시샘을 한 거다. 결국 사과도 못 받고 마음 안 좋게 작품을 끝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 활동하는 신인들에게도 물어보면 저랑 똑같은 경험들을 했더라. 이게 바뀔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