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악의적 편집·루머, 두렵고 힘들어" 주진모 '사생활 유포' 위기 어쩌나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주진모 / 사진=DB

배우 주진모가 휴대전화 해킹과 관련된 몰래카메라 촬영 의혹 등을 해명했다.


16일 주진모는 소속사 화이브라더스를 통해 "저로 인해 피해를 입고 계신 지인들, 지켜봐 주시는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 저 또한 이번 일로 마음 편히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그는 "악의적이고 왜곡된 편집으로 인해 실제 제가 하지 않은 행위들이 사실인 양 보도되고 루머가 무서운 속도로 양산되는 것을 보며 두렵고 힘들었다"며 "저는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하여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주진모는 마지막으로 "공갈, 협박에 응하지 않은 것이 올바른 일이라 생각한다. 2차 피해를 보고 계신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제 삶을 뒤돌아보고 반성하며 보다 나은 사람이 되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주진모 법률대리인 측 이날 해킹 및 공갈의 범행주체에 대하여 형사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주진모의 휴대폰 해킹 피해 사실을 알렸다. 당시 소속사는 "최근 주진모 개인 휴대폰이 해킹된 것을 확인했다"며 "당사는 배우(주진모) 사생활 보호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 취합한 자료를 바탕으로 법적 대응을 취할 것이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동건 주진모 문자 내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오며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주진모의 셀카, 여권, 운전면허증과 문자 내용이 첨부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앞서 핸드폰 해킹 피해를 주장한 주진모라고 추측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윽고 언급된 톱배우들에 대한 루머가 난무하며 주진모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해당 논란이 불거지자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는 주진모의 SNS 대화 속 음담패설 및 여성 품평, 사진 유출에 대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 밝히기도 했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이하 한사성)는 공식 SNS를 통해 해당 대화 내용을 언급하며 "사석에서 주진모와 배우 ㄱ씨가 연예인 지망생 등을 대상으로 갑질 성매매를 하는 정황, 여성의 얼굴과 몸에 대해 구체적으로 품평하는 모습, 음담패설, 비동의 유출로 추정되는 촬영물 등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신들은 가수 정준영 사건이나, 각 대학의 단톡방 성폭력 사건 등의 전신이자 맥락이었고, 그들이 그렇게 해도 되는 세상을 만든 직접적 요인"이라고 일침했다.


경찰 역시 대응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5일 "일부 연예인들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과 관련한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와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무분별하게 확산해 관련자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된다"며 "이 같은 유포 행위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으로 처벌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자들의 2차 피해를 방지하고자 유포 행위에 대해 지방청 사이버수사대 및 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서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소속사와 경찰이 해킹에 대해 강경대응을 밝힌 가운데 주진모의 이미지 손상은 불가피한 사항. 억울함을 호소한 주진모가 해당 위기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이미지 회복이 가능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