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스터트롯

홍잠언·임도형, 인생 2회차 명언 폭발 "인기 좋지만 일시적"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홍잠언 임도형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미스터트롯' 홍잠언과 임도형이 '아내의 맛'에 출연해 '인생 2회차 명언'을 쏟아냈다.


1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미스터트롯' 홍잠언과 임도형이 마스터 박명수와 만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홍담언과 임도형은 박명수의 질문에 성숙한 답변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먼저 임도형은 '미스터트롯' 탈락에 대해 "박수칠 때 떠나라는 말이 있다. 방청객분들이 박수칠 때 떠났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명수는 두 사람에게 "사람들이 너희 알아보지 않냐"고 물었다. 임도형은 또다시 "좋은 현상이지만, 일시적인 것"이라고 냉정하게 판단했다.


홍잠언 역시 "'미스터트롯' 나가서 울고 싶은 적 없었냐"는 질문에 "운 적은 있지만 울고 싶은 적은 없었다"며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임도형은 "제가 선택한 일인데 그에 대해 책임져야 하지 않겠냐"고 '인생 명언'을 쏟아냈다.


이에 박명수를 비롯해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우리보다 낫다"고 감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