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옹성우 "천만 원으로 외가 가족여행, 다시는 자유여행 안 할 것"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옹성우 /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옹성우가 다시는 가족들과 자유여행을 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18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임하룡, 양동근, 김민아, 옹성우가 출연하는 '잡(Job)다한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스페셜 MC로는 빅스 라비가 함께했다.


이날 옹성우는 가족들과 여행을 간 걸 후회 중이라고 밝혔다.


옹성우는 "저희 집안이 어려웠을 때 이모들이 많이 도와줬다. 이모들끼리 돈을 모아서 금전적으로 도움도 주고 했었다"며 "어머니께서 '나중에 잘되면 이모들한테 꼭 갚아야 한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그 생각이 많이 남아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데뷔한 후 외가끼리 모임이 있었는데, 이모들이 '성우 잘됐으니까 여행 좀 보내줘'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당연히 보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작년에 이모와 이모부들까지 13명이 다낭을 갔다"고 밝혀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이내 옹성우는 "다시는 그렇게 가지 않으려고 한다"고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잘못된 선택을 한 게 패키지가 아니라 자유여행을 했다. 저랑 누나랑 숙모랑 계획을 짰는데 너무 스트레스였다"며 "제가 천만 원 넘게 돈을 썼는데, 뭐만 했다 하면 투정이다. 이거 해도 싫고 저거 해도 싫다고 한다"라고 토로했다.


옹성우는 "누나랑 같은 방을 쓰는데 잘 때마다 '아직도 첫날이냐. 아직도 이틀째냐'고 물었다. 둘 다 지쳐갔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