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의 하늘호수

by김선인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은 제주도의 368개 오름 중 제일 높은 1324m에 위치한다는 점만으로도 관심을 끌 수 있지만 단순히 높은 곳에 있다는 사실뿐만 아니라 기막히게 아름다운 분화구 호수와 전망대를 볼 수 있어 가히 오름의 왕이라 부를 수 있다.

 

흔히 제주도 오름 중 다랑쉬오름이나 따라비오름을 ‘오름의 여왕’, 용눈이오름이나 거문오름을 ‘오름의 왕’이라고 부르고 있으나 사라오름에 오르면 다른 오름에 그런 별명을 붙였다는 사실이 무색해진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개인적으로 의견이 다를 수 있다는 점은 충분히 이해하고 이미 ‘여왕’이나 ‘왕’이라 부르는 오름들도 멋지다는 점에 대해 이견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미 네 오름을 다 올라본 본인의 소견으로는 ‘왕‘의 칭호를 받을만한 오름은 이번에 오른 사라오름이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2010년 11월에야 개방되었으니 한층 더 신비감을 더해 주는 오름이다. 이 오름은 한라산 백록담을 오르는 코스 중의 하나인 성판악코스에서 출발해 5.8km를 오르다가 사라오름 입구에서 한라산 백록담 주 코스에서 벗어나 600m를 더 오르면 숨어있던 오름 호수가 확 나타난다. 오름 중에 분화구에 물이 있는 오름이 다른 몇 군데(물영아리오름, 물찻오름, 원당오름) 더 있으나 사라오름의 분화구 호수는 그 넓이와 위치, 모양으로 제일 멋진 풍광을 뽐내고 있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1324m의 높은 곳에 하늘과 맞닿은 하늘호수이자 작은 백록담이라 불리고 있는 사라오름 호수는 백록담이 그렇듯이 가물면 물이 말라 바닥 흙이 드러나는 곳이다. 이곳을 오를 때는 성판악의 국립공원사무실에서 물이 차 있는지를 확인하고 떠나는 것이 좋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성판악에서 사라오름 입구까지 5.8km 구간은 한라산의 속살을 보는 다양한 모습의 길이다. 길의 대부분은 돌길이나 나무 데크나 계단, 다리로도 연결되고 있다. 서어나무, 졸참나무, 때죽나무가 울창한 숲을 이루고 현무암 바위와 돌이 길을 장식하고 있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나무 데크 길옆으로는 낮은 키의 산죽이 깔려 사철 푸름을 더해준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성판악에서 속밭대피소까지는 4.1km의 평탄하고 쉬운 길이다. 이곳에 쉼터와 화장실이 있다. 1km 정도 더 오르면 시원한 약수가 콸콸 흐르는 샘터에 다다른다. 목을 축이며 숨을 고른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입구에서 사라오름까지 600m 구간이 가파른 계단이어서 헐떡이게 만들지만 나타날 미인 호수를 만나려면 그 정도 고생은 감수해야 한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능선의 나무들로 둘러싸인 호수 앞에서면 마치 엄마 품에 안긴 듯 푸근하다는 느낌이 들며 분위기가 아늑하면서 정겹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호수의 왼쪽으로 데크 길이 나있어 호수 가를 걸으며 호수의 정취에 빠져든다. 걸어온 길을 뒤로 돌아보기도 하며 호수의 얼굴을 여러 각도에서 바라보는 즐거움이 있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이 길은 사라오름의 전망대로 향하는 마지막 구간이다. 뒤를 돌아보니 호수가 다시 한 눈에 들어온다. 멀리 처음 올라오면서 마주쳤던 호수 전망대가 보인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짧은 길을 오르면 전망대가 나타난다. 전망을 바라보는 순간 탄성이 절로 나오며, 오름에 오른 기쁨이 절정에 다다른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제주시와 그 앞 바다. 밑의 오름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한라산의 구상나무 숲,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한라산 정상이 조망에 들어오며 벅찬 감동의 세계로 들어간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까마귀들도 한 몫 한다.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가을에 한라산을 오르면 자신에게 최고의 선물을 주는 것이다. 옅은 붉은 빛이 도는 청정 자연 속 선계로 들어가면 기쁨으로 온 몸이 휩싸인다.

 

한라산 백록담까지 산행에 자신이 없는 사람들에게 사라오름은 크게 힘들지 않고 한라산의 정취를 맛보면서 비경을 만날 수 있는 천혜의 장소다. 가을엔 한라산 사라오름을 자신에게 선물하자!!!

가는 길

사라오름 - 한라산이 품고 있는 비경

성판악 - 속밭 대피소 - 샘터 - 사라오름입구 - 사라오름 호수 - 전망대 (왕복 총 12.8km 5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