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현아, 우울증·공황장애·미주신경성 실신 고백 "마음이 아픈 상태였다"

by텐아시아

텐아시아

가수 현아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현아가 우울증, 공황장애를 앓고 있음을 고백했다.


현아는 지난 28일 자신의 SNS에 “진짜 내 이야기”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현아는 “어릴 적부터 무대 위에 서려는 꿈을 가지고 있었다. 꿈을 이루었고 또 생각하지도 못했던 사랑과 관심을 받았다. 유독 많은 기회가 있다고 생각해서인지 늘 감사했고 솔직히 신났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 성인이 됐고 내가 하는 모든 일은 책임져야 한다, 실수해서는 안 된다는 욕심이 생겨 앞만 보고 달려갔다. 아픈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2016년 병원을 가보고 나서야 알게 됐다. 난 마음이 아픈 상태였다.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는 진단이 믿기지 않았다. 1년은 믿지 못 했던 것 같다. 지금은 자연스럽게 2주에 한번 꾸준히 치료받고 있다. 그러다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쓰러졌다. 대학병원에서 뇌파 등 이것저것 검사를 해보고 알게 된 사실은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이더라”라고 밝혔다.


현아는 “내가 아프단 걸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다. 근데 비밀이란 게 오랫동안 지켜지면 좋으려만 푹푹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 졸이며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마음이 조금이나마 가볍고 싶어 이렇게 솔직하게 얘기하게 됐다. 조심스러웠지만 숨기지 않고 용기 내서 얘기했다. 앞으로도 씩씩하게 잘 지내려고 노력하겠다”고 고백했다.


현아의 고백에 팬들과 대중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어린 나이에 데뷔해 두 번의 그룹 활동, 솔로 데뷔, 남자친구인 가수 던과의 공개 열애까지 많은 일을 홀로 견딘 현아기에 대중의 응원과 지지는 남다르다.


현아는 지난 5일 솔로 앨범 ‘플라워 샤워’로 컴백했다.


◆ 이하 현아가 남긴 SNS 글 전문.


안녕 안녕하세요 우리 팬들 아잉 또는 저를 좋아해 주시고 관심 가져주시는 많은 분들 이게 맞는 선택일지 아닐지는 저도 모르겠지만 많이 생각하고 또 생각해 선택한 것이기에 진짜 제 이야기를 해 볼까 해요


사실 저는 아주 어릴 적부터 무대 위에 서려는 꿈을 갖고 있었어요 그러다 보니 꿈을 이루었고 또 생각하지도 못했던 사랑들을 관심들을 마음을 정말 많이도 받고 성장과정을 가져온 것 같아요 어린 시절부터 저에게는 유독 많은 기회들이 있다고 생각해서인지 늘 감사했고 솔직히 신났어요 그럴 때면 미안함이 들기도 했고요


그렇게 시간이 지나 제가 데뷔 이후 성인이 되었고 제가 하는 모든 일은 책임을 져야 한다 실수해서는 안 돼 누구에게나 선택받는 사람이고 싶은 욕심이 생겨 앞만 보고 달려갔어요 제가 아픈지도 모르고 있었죠


그래도 주변에 늘 함께해주시는 좋은 분들 그리고 팬들이 항상 함께였으니까 괜찮은 줄로만 알았어요 미루고 아니라며 괜찮다고 넘겨오다가 처음 2016년 병원을 가보고 나서야 알게 되었어요 저도 마음이 아픈 상태였단 걸.


몸이 아프면 약을 먹는 게 자연스러운 것처럼 감기에 감기약을 먹어야 하는 것처럼 늘 단단해왔던 저였기에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는 진단이 믿기지 않았죠 일 년은 믿지 못 했던 것 같아요 지금은 자연스럽게 이주에 한번 꾸준히 치료받고 있고 나쁘게 생각하지만은 않으려 해요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기 때문에 그러다 처음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쓰러졌어요 여러 번 이것도 공황장애 증세 중 하나려나 하고 넘어가려다 의사선생님 말씀에 대학병원에서 뇌파 등 이것저것 검사를 해보고 알게 된 사실은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이 있더라고요


뾰족한 수가 없는 멍했어요 무대에 서고 싶은데 내가 이렇게 자주 푹하고 쓰러진다면 내가 아프단 걸 알면 누가 날 찾아주려나 제일 먼저 걱정이 앞서서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어요


근데 비밀이란 게 오랫동안 지켜지면 좋으려만 푹푹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 졸이며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고요 광고나 스케줄 소화 할 때면 행사할 때면 절 믿고 맡겨 주시는 많은 분들께 죄송했어요


그래서 제 마음이 조금이나마 가볍고 싶어 이렇게 솔직하게 얘기하게 되었고 조심스러웠지만 숨기지 않고 용기 내서 얘기해보았어요 앞으로도 씩씩하게 잘 지내려고 노력할 테지만 사람은 완벽할 수만은 없나 봐요 늦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제 자신을 사랑하고 보살펴주려고요 지금처럼 용기 내어 솔직할 거고요 읽어주셔서 고맙고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