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스타'

안현모 "고모→언니 모두 통역사…아카데미 때 숨죽인 이유는"

by텐아시아

안현모 "집안에 통역사 4명"

안현모 고모, 엘리자베스 통역 맡아

텐아시아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통역사 안현모가 통역사 집안임을 인증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니 몸 사용설명서’ 특집으로 윤은혜, 홍혜걸, 안현모, 이승윤이 출연했다.


이날 안현모는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모두 한국에서 나왔다며 가족 중에 통역사가 4명이라고 밝혔다.


안현모는 “외할아버지께서 3개 국어를 완벽하게 하셔서 영어 뉴스를 가르쳐줬다. 이모가 유명한 통역사인데 빌게이츠 방한 당시 통역을 했었고, 아빠의 사촌 동생인 분을 고모라고 부르는데 우리나라에서 통역사라는 직업이 화제가 된 첫 타자였다”라고 하며 고모가 걸프전 때 동시통역을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안현모는 “고모가 엘리자베스 여왕 왔을 때도 통역을 맡았다”며 고모가 임종령 통역사라고 밝혔다. “고모가 세계 통역사 협회에 소속되어 있는데 우리나라에 그런 분은 10분 정도밖에 안 된다”라고 하며 “저는 커서 통역사가 되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없는데 초등학교 때 고모를 만나면 ‘너도 나중에 전문적인 직업을 가진 여성이 됐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친언니도 통역사였는데 지금은 직업을 전향해서 요리사가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안현모는 북미정상회담과 아카데미시상식 등 통역을 떠올리며 “꼼꼼한 사전 준비와 공부가 필수”라고 말했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을 수상할 때는 “마음대로 감탄도 못 하고 숨죽이고 있었다”며 “배우들이 이야기를 많이 한다. 수상소감이 많이 오디오(목소리)가 겹칠까봐”라고 설명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