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조선시대 사람들의 해외여행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까?

by위시빈

안녕하세요, 위시빈이에요! 100년도 더 전에 살았던 옛 조상님들은 해외여행을 할 수 있었을까요? 재밌는 에피소드를 소개할게요!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wikipedia

주미공사로 파견된 박정양 일행이 샌프란시스코의 팰리스 호텔에 도착했을 때, 엘리베이터가 올라가기 시작하자 우리의 조상님들은 '지진이다!'라고 외쳤다고 해요.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wikimedia

그 이후로 다른 호텔에서는 항상 '엘리베이터'라는 가마를 이용할 필요가 없는 낮은 층의 방을 달라고 이야기했다는 후문이 있답니다:^D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wikimedia

배를 놓치면서 계획에 없던 세계여행을 했다는 얘기, 들어봤나요? 러시아 황제의 대관식을 축하해주기 위해 조선 대표로 파견된 민영환은 원래 중국에서 러시아로 가려 했는데요,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위시빈 | 데구르르

배를 놓치게 되면서 태평양을 건너 미국(!)과 캐나다(!)도 가보고, 다시 대서양을 건너서 온 유럽을 지나 모스크바에 이르렀다고 해요. 돌아올 땐 시베리아 열차를 탔다고 하네요.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위시빈 | 데구르르

민영환의 <해천추범>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있어요. 아마도 여행 중 영화관에 들렀던 모양이에요. 민영환은 이후 개혁 정책을 추진하다 을사조약으로 인해 실패하고, 자결로 삶을 마감했죠.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wikimedia

100년 전의 사람들도 우리처럼 일본을 여행했어요. 일본을 한 번 방문하는데 보통 120원가량이 들었다고 하는데, 현재 가치로는 5-600만 원에 육박하는 금액!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위시빈 | 데구르르

위 그림은 가장 일반적인 1920년대의 일본 여행 코스예요. 의외인 것은 우리도 잘 가보지 못하는 지역인 시모노세키나 나라, 닛꼬와 같은 곳들도 필수 관광 코스로 꼭 끼여 있었다는 것!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wikimedia

나혜석은 한국 최초의 서양화가이자 여성운동가, 그리고 ‘조선 최초로 구미 여행에 오른 여성’으로 유명해요. 1920년대 후반, 파리에서 혼자 8개월 정도 머물면서 프랑스의 인상주의 화법을 배웠죠.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위시빈 | 데구르르

나혜석은 '아아 파리가 그리워'라는 칼럼을 쓰면서 위와 같은 말을 남겼어요. 그녀가 했던 여행은 100년 뒤를 사는 우리가 봐도 근사하고 멋진 것 같아요.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위시빈 | 데구르르

'려행' '째팬 투리스트 쀼로'... 옛날스러움이 폭발하는 위의 문장은 1932년의 신문 기사 내용이에요. 185원은 현재 돈으로 환산하면 700만원~900만원 가량의 거금!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tistory | sonsang4

1930년대엔 사설 여행사나 단체여행상품이 많이 생겼지만, 일반인이 해외여행을 하기에는 많은 부담이 있었죠. 시베리아 횡단 열차로 파리까지 1등석으로 가면 약 5000만 원이 들었어요.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wikimedia

연희전문학교의 경제학과 교수였던 이순탁은 안식년을 맞아 세계 일주 여행을 떠났어요. 그리고 여행기를 조선일보에 기고하며 ‘최근 세계일주기’라는 한국인 최초의 세계여행기를 펴냈죠.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위시빈 | 데구르르

이순탁 교수의 여행 기간은 총 9개월. 콜롬보, 카이로, 케임브리지, 리버풀, 더블린, 보스턴 등등 지금 들어도 생소한 많은 나라들을 둘러보았어요.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해외여행을 했을

출처 : pixabay

그의 책을 보면 식민지 지식인이자 경제학자였던 저자가 1930년대의 서구의 문화 및 대공황기의 세계사 현장을 어떻게 바라보았는지 느낄 수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