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일야화

유민상X김준현, '한끼줍쇼'에서 '맛녀석' 찍었다

by엑스포츠뉴스

유민상X김준현, '한끼줍쇼'에서 '맛

방송인 유민상과 김준현이 '한끼줍쇼'에서 '맛있는 녀석들'과 같은 '먹방'을 보였다. 두 사람의 남다른 먹방에 강호동, 이경규도 감탄했다.


18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유민상과 김준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강호동과 이경규를 기다렸다. 두 사람이 기다리는 방법도 남달랐다. 휴게소 간식들을 잔뜩 쌓아놓고 먹으며 강호동, 이경규를 기다렸던 것. 이에 이경규는 "막 먹는 녀석들"이라고 두 사람을 지칭해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 이경규, 유민상, 김준현 네 사람은 휴게소를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 네 사람이 만난 곳은 이영자가 극찬한 말죽거리 소고기국밥이 유명한 곳. 김준현은 "'한끼줍쇼'를 봤는데 밥 안 먹고 그냥 가더라. 여기가 이영자 누님 때문에 국밥이 맛있다는 게 세상에 알려졌다. 그거 꼭 먹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결국 네 사람은 휴게소에서 식사를 해결하고 길을 나서기로 했다. 예능인들답게 그냥 넘어가는 법은 없었다. 한 명을 못 먹게 하는 내기를 하기로 했다. 네 개의 꼬챙이 중 짧은 꼬챙이를 뽑는 사람이 식사권 획득에 실패하는 내기였다. 이경규는 "국밥 내기에서 안 먹어 본 적 없다"고 호언장담했으나, 이경규 본인이 식사권 획득에 실패해 웃음을 안겼다.

유민상X김준현, '한끼줍쇼'에서 '맛

이경규는 특히 '한입만' 찬스로 국밥 '한입'에 도전했다. 허겁지겁 먹는 이경규를 본 유민상은 "왜 이렇게 짠하냐"고 했고, 김준현은 "이거 몹쓸 짓 했나 보다"라고 말했다.


충주로 도착한 네 사람은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이경규와 유민상이 단번에 한 끼 도전에 성공했고, 몇 번의 실패를 거듭한 강호동, 김준현은 유치원 선생님이 있는 집에서 저녁을 얻어먹었다. 유민상과 김준현은 저녁 식사 자리에서 남다른 먹방을 보였다.


김준현이 한 끼를 얻어 먹게 된 집의 저녁 메뉴는 부대찌개였다. 김준현은 당면으로 '면치기' 스킬을 보이며 맛나게 먹었다. 이뿐 아니라 방풍나물을 얹어 쌈까지 싸 먹는 등 야무지게 저녁을 먹었다. 이어 집주인이 밥을 더 청하자 거절하지 않고 마지막 남은 밥을 먹었다.


유민상은 가지밥을 먹었는데, 푸짐한 한 그릇을 다 먹은 뒤 "남은 거 다 먹어도 되겠냐"며 "우리 엄마가 항상 남은 거 다 먹으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유민상은 직접 밥솥으로 다가가 밥을 펐는데, 이때 '보온이 취소됐다'는 기계음이 들렸다. 유민상은 "원래 보온 기능은 필요 없는 기능"이라고 말하며 행복한 표정으로 가지밥 2차 먹방을 시작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