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죄 지은 거 아니잖아요"...'해투4' 진경, 이혼 고백도 쿨하게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진경이 방송에서 처음으로 이혼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는 영화 '썬키스 패밀리'의 배우 박희순, 진경, 황우슬혜, 보라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진경은 최근 큰 사랑을 받고 종영한 KBS 2TV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속 자신이 맡은 나홍주 캐릭터에 대하 언급했다. 진경은 나홍주와 비슷한 점이 있다면서 이혼 사실을 고백했다.


"저도 사실은 나홍주처럼 한 번 갔다왔다"며 이혼 이야기를 꺼낸 진경. 그는 "제가 원래 연극 배우로 오해 활동을 하나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으로 드라마에 처음 출연했다. 그 때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았고, 처음으로 인터뷰라는 것을 해봤다"고 회상했다.


진경은 "'넝쿨째 굴러온 당신'으로 인터뷰를 하고 마지막에 어떤 기자분이 '결혼 생각은 없으세요?'라고 물으시더라. 그래서 저는 진짜 결혼 생각이 없어서 '없다'고 했는데, 기사로는 제가 아직 미혼인데 결혼 생각이 없는 것으로 나갔다. 본의아니게 오해를 사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터뷰가 거의 마무리 된 그 자리에서 제가 굳이 '한 번 결혼 했고 이혼을 했다'고 설명을 하기가 좀 그랬다. 그런데 제가 조금씩 더 유명해지면서 계속 '미혼'으로 기사가 나오더라. 이혼이 죄도 아니고, 또 제가 톱스타도 아니라 이걸로 기자회견을 할 수도 없지 않나"고 말했다.


하지만 진경은 "그런데 미혼이라는 것은 결혼을 한 번도 안했다는 것 아니냐. 계속해서 그런 기사가 나오니까 본의아니게 스스로 좀 불편해지더라"며 "그동안은 예능에 출연을 안 했기 때문에 그런 해명을 할 기회가 없었다. 그런데 '해투4'가 첫 예능이고, 이렇게 얘기를 하는 것이 편할 것 같아서 말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생각지 못했던 진경의 이혼 고백에 이날 '해투4'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그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고, 매 작품에서 어떤 캐릭터를 맡든 믿고 보는 연기를 펼치는 배우 진경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