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Oh! 마이로드' 홍석천 "직원 월급주려 가게 처분, 굉장히 힘들다" 눈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홍석천이 자영업자들의 현실을 이야기하다 눈물을 보였다.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tbs 사옥 3D영화관에서 tbs TV 새 예능프로그램 '홍석천의 Oh! 마이로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홍석천, 줄리안, 김진희 PD, 이지민 작가, 김재수 PD가 참석했다.


그간 경리단길 상황에 안타까움을 느껴왔다는 홍석천은 "그 누구도 제대로 한번 작은 시작을 해보자고 하는 사람이 없는 거다. 그들의 연결 고리가 없는 거다. 그 중심에 'Oh! 마이로드'를 만들어놓으면 소통하면서 재밌는 일들이 만들어지지 않을까"라고 프로그램을 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공중파도 아니고, 잘나가는 케이블방송도 아니다. 사실 저는 너무 감사하다. tbs가 저의 아이디어와 함께하고 있다는 게"라면서도 "이걸 얘기할 수 있는 동료들이 생겨서 기분이 너무 좋은데 나가서 관하고 얘기할 땐 너무 괴로운 것 같다"고 말하다 울먹였다.


이어 홍석천은 "이게 가장 저를 괴롭히고 있는 숙제다. 어떻게 하면, 분명히 해답이 있다고 생각을 한다. 전국 자영업자들이 문자를 하고 찾아온다. '힘들다', '죽고싶다'(고 한다). 사실 저도 굉장히 힘들다. 한때 직원이 200명까지 있었다. 근데 지금은 그 친구들 월급 주고, 월급 안 밀리려고 방송에서 번 돈 그 친구들 월급을 주고 있었는데 그것도 힘들어서 가게 몇 개를 처분했다. 그 친구들이 어디에 있는지 저는 잘 모른다"고 계속해서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그는 " 제가 가게를 닫으면 망했다고 얘기하는 게 재밌을 수 있는데, 사실 그렇지 않다. 전국에 저같은 사장님 정말 많다"며 "그래서 어떻게든 자영업자분들과 자영업을 꿈꾸는 젊은 친구들 볼 때마다 어떻게 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까하고 버티고 있다. 어른들이 나서주지 않으면 해결이 안 된다. 힘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나서지 않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


한편 tbs TV '홍석천의 Oh! 마이로드'는 홍석천, 줄리안이 대한민국 젠트리피케이션의 상징이 된 경리단길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는 과정을 그리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16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