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둘째 잘 먹어"...'냉장고' 장윤정, 데뷔 21년 차 막내 열일 이유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장윤정이 여전히 열일하는 이유를 밝혔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장윤정, 김소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장윤정은 "데뷔 21년 차다. 트로트 쪽에서는 아직 막내고, 가요계에서는 대선배다. 애매하다"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미스트롯'과 관련 "선배님들 입장에서도 너무 어린 후배들하고는 교류가 많지 않으니까 그 자리도 어려운 거다. 저는 그 사이에서 징검다리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특히 "선배님들이 후배 중 누군가 마음에 안 들면 저를 혼낸다. 네가 후배 관리 어떻게 하냐고. 동네북인 거 같다. 여기서도 맞고 저기서도 맞고 그렇다"고 웃었다.


히트곡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장윤정을 지금의 자리에 있게 해준 곡으로는 '어머나'를 꼽았다. 다만 장윤정은 "'초혼'이라는 곡이 있다. 활동하지 않은 노래다. 그간 밝은 노래만 했는데 애창곡으로 불려져서 팬들 사랑 덕에 역으로 활동하게 된 곡"이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1년 기름값이 억대냐"는 질문을 받았다. 장윤정은 "이동 거리를 봤을 때 그 정도 된다고 기사를 쓰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헬기는 타야 한다. 왜냐면 차로 이동할 시간이 안 돼서 스케줄을 거절할 거 아니냐. 그러면 주최 측에서 헬기를 제공해주신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장윤정은 하루 12개 행사를 뛴 적도 있다고 했다. 장윤정은 "새벽 마라톤 대회 시작 전 무대를 하고 지방으로 내려가면서 쭉쭉 행사를 하는 거다. 옛날에는 밤무대를 했잖나. 밤무대까지 싹 돌면 12개가 가능하다"고 했다. 김소현은 이어 "뮤지컬 지방 공연을 가면 꼭 장윤정 씨 포스터가 있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장윤정은 다양한 행사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장윤정은 "애견 페스티벌이라고 해서 갔다. 견주 분들과 애견인분들이 계실 줄 알고 갔는데 사람이 없더라. 개들만 뛰어다니더라"며 "걔네는 음악 소리를 들으면 하울링 하잖나. 세 곡에 앙코르까지 네 곡이 약속이었다. 모두 하고 왔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냉장고 공개에 앞서 걱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장윤정은 "남편 도경완이 걱정하더라. 저희가 술을 좋아해서 냉장고에 술이 많다. 남편이 소주구이, 맥주조림을 할 거냐고 걱정을 하더라"고 말했다. 그의 걱정대로 냉장고 속에는 다양한 술이 갖춰져 있었다.


장윤정은 둘째 출산 후 5개월에 접어들었다. 장윤정은 "결혼 전에 한 번도 쉰 적이 없다. 결혼하고 일주일에 이틀을 쉬어보자고 해서 그렇게 했는데, 둘째를 딱 낳았는데 잘 먹더라. 그래서 일을 감사하게 들어오는 대로 쭉쭉하고 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