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골목식당' 백종원, 꼬치집 거짓말에 또 속았다 '분노'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꼬치집 사장의 거짓말을 알고 분노했다.


2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 꼬치집 사장과 단독 면담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청년몰 상인회장과 만났고, "옆에서 보시기에 (2주 동안) 어떠셨냐. 햄버거집 같은 경우에는 열흘씩 가게를 비웠더라. 햄버거 투어 갔다 온다고 하면서. 햄버거는 빼놓고. 제일 더러웠던 가게 중 하나가 꼬치집이었다. 2주 동안 청소를 했다고 하는데 그걸 칭찬해야 되는지. 뭐라고 해야 하는지. 젊으니까 일단 청소 잘 했다고 칭찬했다. 저 성격에 혼자 했는지도 걱정이 된다"라며 물었다.


이에 상인회장은 "혼자 안 했다. 아시는 지인들인지 오셔서 청소해주고 가시고 그랬다"라며 제보했고, 이후 백종원은 사장들을 전원 소집했다.


이어 백종원은 "2주 동안 행적을 봐야겠다. CCTV를 보고 여러분들이 2주 동안 했던 걸 확인하고 여러분들의 모습이 담긴 CCTV의 모습이 TV로 나갈 수도 있다. 싫으면 싫다고 이야기해라"라며 부탁했다. 사장들은 백종원의 제안에 동의했다.

엑스포츠뉴스

특히 백종원은 꼬치집 사장과 단둘이 대화를 나눴다. 백종원은 "거짓말한 거 있냐. 마지막 기회를 주는 거다"라며 추궁했고, 꼬치집 사장은 "청소에 대한 아직 미흡한 게 있지 않냐. 청소하는 동생이 와서 같이 좀 봐주고 그런 적이 있었다. 매일 먹으러 오는 누나가 있는데 그 누나도 와서 한 번씩 체크해줬다. 그런 장면이 나올 거다"라며 털어놨다.


백종원은 "2주 동안 계속 열심히 청소했냐"라며 쏘아붙였고, 꼬치집 사장은 "열심히까지는 아니고 솔직히 계속 청소만 하니까 멍도 때리고 그랬다"라며 고백했다. 게다가 꼬치집 사장은 제작진에게 보고했던 것과 달리 출근을 하지 않은 날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백종원은 "사장님의 열심히 한다는 건 어디까지냐. 혼자 해보라는 건 무거운 걸 다 들고 해보고 느끼라고 한 거다. 사람 불러서 청소하면 그게 청소한 거냐. 이렇게 하다가 장사 잘 돼서 손님 많아지면 사람 쓰려고 그런 거 아니냐"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엑스포츠뉴스

꼬치집 사장은 "솔직히 그렇다. 꼬치를 굽고 있으면 (주문을 받을 때) 포스도 만져야 하고 왔다 갔다 하다가 불이 날 수도 있으니까 사람을 쓰려고 했다"라며 변명했다.


또 백종원은 촬영팀이 카메라를 철수한 후 CCTV에 찍힌 모습을 확인하겠다고 선언했다. 백종원은 이를 토대로 솔루션을 중단할지 결정하겠다고 밝혀 긴장감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