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네가 마음에 들어"…'작업실' 장재인, 남태현 향한 '직진 모드' 발동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장재인이 남태현을 향한 마음을 솔직하게 전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작업실'에는 남태현을 향한 장재인의 직진 모드가 공개됐다.


지난 방송에서 처음으로 자신의 모습을 솔직하게 드러낸 장재인은 본격적으로 남태현을 향한 호감도를 높였다. 적극적인 그의 모습은 방송 직후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던 터.


이날 남태현은 다 함께 모인 자리에서 장재인에게 "나 내일 부산 가면 공연 하고, 거기에 하루 있다 올까 한다. 할 거 없으면 같이 갈까?"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장재인은 고성민을 간접적으로 언급하며 "이미 신청받은 사람이 있는데, 내가 가겠냐"고 거절했다. 그러면서도 "그렇지만 태현아 난 아주 마음이 좋다. 다시 시간을 잡자"라고 말해 모두를 설레게 했다.


장재인은 "나는 내일 안가지만 나는 네가 마음에 든다"라며 돌직구를 날리며, 자신이 첫 번째여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남태현은 난처해하며 해명을 했지만 장재인은 "보려면 나만 봐라, 또 누굴 보려고 하냐"라고 덧붙였다.


또한 장재인은 남태현에게 "네가 나를 1순위로 뽑았다는 거야. 그럼 나도 호감이 생긴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남태현은 '부산 데이트 신청'과 관련된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말하고 떠났다. 그러나 이우는 남태현이 핸드폰을 놓고 간 것을 알고, 가져다주려 했지만 이 모습을 보던 장재인은 "나 줘!"라는 말과 함께 남태현의 핸드폰을 들고 그의 방으로 향했다.


남태현의 방에 들어온 장재인은 "핸드폰 내가 가져왔다. 너랑 이야기하려고. 이우가 가져가려는 걸 뺏았다"라고 전했다. "진짜로 반했어"라고 솔직한 마음을 전한 장재인은 "나 원래 잘 안그런다. 좋은 건 좋다고 하는데, '우와 장난아니다' 이런 건 아니다. 그런데 네 (음악) 진짜더라. 약간 심쿵 당한거야"라고 속내를 전했다.


이어 "그래서 너 누구도 안줘야겠다 싶었다"라고 털어놓은 장재인. 이 이야기를 듣던 남태현은 "난 여기 올 때 이성에 관한 목표는 단 한가지도 없었다. 그런데 오늘 누나보고 방송이고 뭐고 진짜 같이 가고 싶더라"며 함께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마음 같아서는 부산 가고 싶다"라는 장재인의 말에 남태현은 "그럼 가자"라고 다시 한 번 그에게 물었다. 그러나 장재인은 "다음에 가자. 내 마음 깊은 곳이 삐져있다"라는 말로 '작업실' 패널들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