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장재인, 남태현 양다리 의혹 폭로 "양심 갖고 살아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수 장재인이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을 폭로했다.


장재인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라며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며 일침했다.


이어 "남태현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 악플 좀 그만 보내요"라며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본다"고 강조했다.


또 "정신 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장재인이 공개한 카카오톡 대화에는 다른 여성에게 장재인과의 만남에 대해 설명하는 남태현의 모습이 담겼다. 장재인과의 만남 목격담에 대해 설명하는 그는 "나 장재인이랑 애매해"라며 "누나한테 난 다 솔직하게 했다. 솔직히 얼마전에도 누나도 나랑 있고 싶어했잖아"라고 상대 여성에게 설명했다. 이에 상대 여성은 "내가 너랑 같이 있고 싶었던건 최소한 니가 여자친구가 없다는 전제 아래"라며 "한달 전에 헤어졌다며"라며 그가 과거 만나는 사람이 없다고 어필한 대목이 눈에 띈다.


또 불과 지난 5일 해당 여성과 만나기로 한 약속 장면도 담겼다.


장재인은 또 "'작업실' 멤버들, 단체방 나간거 연락 끊긴거 많이 미안하게 생각해요. 저 분이 다른 사람들과 연락하는 거 특히 '작업실' 단체방 연락하는 거로 너무 많이 화를 내서 제가 나가기로 한 거 였어요"라며 "다른 사람도 자기처럼 사는 줄 알았나봅니다. 좋은 사람들과 멀어져 마음이 안좋네요"라고 털어놨다.


장재인은 "'작업실'에서 선약이라고 우겼어'라고 본인이 여기저기 약속하고 깐 거 자기 이미지 안좋을까봐 걱정하길래 제가 우긴거로 하기로 했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장재인이 공개한 또 다른 대화에는 남태현과 만남을 가진 여성이 "저는 여자친구 있는 거 알았으면 절대로 시작 안했을 관계고 걔 말론 오래전에 끝났고, 재인씨 회사측에서 결별설 못내게 해서 못내고 있다고 들었다"며 "전부 거짓말이었던 것 같다"며 장재인에게 미안함을 전하며 불과 며칠 전에도 만남을 가졌었다고 털어놨다.

이하 장재인 인스타그램 전문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아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

남태현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 악플 좀 그만 보내요.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는 못본다.

정신 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 장재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