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 맛' 진화, 독박육아 스트레스...'함소원과 대화 거부'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아내의 맛' 진화가 바쁜 아내를 대신해 혼자서만 딸 혜정이를 돌봤다. 이 떄문에 쌓인 스타레스가 폭발해 두 사람은 이제까지의 달달함은 온데간데없이 말다툼을 벌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아내의 맛' 이후로 또한번 전성기를 맞아 쉴새없이 방송활동을 펼치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홈쇼핑까지 진출해 밤 12시에 생방송에 나가기도. 때문에 진화는 바쁜 아내를 대신해서 혼자서 딸 혜정이를 돌볼 수밖에 없었다.


진화는 홀로 아기를 돌보는 것이 익숙한 듯 보였다. 밥을 먹인 다음 트림을 시켜주는 것을 시작으로 서툴지만 한국말로 동화책을 읽어주는 애정을 보였다. 그리고 수시로 기저귀에 실례를 하는 혜정이 때문에 쉴새없이 화장실을 왔다갔다하면서 무한반복을 이어갔다. 또 잠투정이 심해 자기 전에 우는 딸을 달래주느라 진땀을 빼기도.


겨우 딸을 재우고 숨을 돌리려고 하자, 집 근처에 있던 진화의 친구가 집으로 놀러왔다. 친구가 진화를 밖으로 불러냈지만, 진화는 아기를 봐야한다는 이유로 친구와의 만남을 거절했던 터.


친구는 육아로 지친 진화의 모습을 보면서 "그러니까 누가 결혼 일찍 하래?"라고 말하며 놀렸다. 이에 진화는 "그 때는 결혼밖에 안 보였다"고 웃으며 "너 오기 전에 정말 힘들었다. 혜정이의 성격이 점점 드세지고 있다. 아내를 닮은 것 같다"고 농담을 던지기도.


진화는 "탈모도 생겼다. 사실 아기를 낳기 전부터 잠을 잘 못잤다. 아기가 생기니 생각할 게 너무 많았다. 그래서 불면증이 더 심해졌다. 밤을 꼴딱 새고 뜬눈으로 일어나면 커피 한 잔이랑 에너지 드링크 하나로 버텼다. 매일 두 시간씩 밖에 못 잤다. 지금도 몇 시간밖에 못 잔다. 혼자 고민하는 성격 때문인지 어쩔 수가 없다. 생각이 너무 많아서 잠을 잘 수가 없다. 우울증까지는 아닌데 계속 긴장하는 습관이 생겼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아내가 밖에서 돈을 버니까 내가 집에 있어야지 어쩌겠나. 아내와의 사이도 모든 것이 아기 중심으로 흘러간다. 마음 속에 있는 스트레스는 풀 데가 없다. 지금 나보다는 눈앞의 아기가 중요하다. 말도 안되는 것으로 싸우면 나는 말을 안 한다. 스스로 참는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리고 새벽이 되어서야 생방송을 마치고 함소원이 귀가했다. 함소원은 어지럽혀진 거실과 화장실에 그대로 있는 기저귀, 변기 옆에 떨어져있는 혜정이의 머리띠 등을 보고 진화에게 따지기 시작했다. 이에 진화는 "나는 집에서 놀았냐. 나도 안 놀고 아기봤다. 아기가 계속 울어서 치울 팀도 없었다. 똥오줌도 치워야하고 목욕도 시켜야하고 나도 나가서 일하고 싶은 마음 뿐이었다. 너만 바쁜 것처럼 이야기하지 마라"고 싸늘하게 대답했다.


진화의 말에도 함소원은 "아기 물건은 반드시 깨끗해야한다고 몇 번을 말했다. 나도 놀다 온 것도 아닌데 이런 거 보면 피곤하다"며 같은 말을 반복했고, 이를 들은 진화는 "그만 얘기하라"고 말하며 함소원과의 대화를 거부하고 자리를 떴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