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뭉쳐야 찬다' 김용만 "안정환, 조기축구 문화에 충격…제발 떠나지 말길"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조기축구 전문가 김용만이 안정환에게 조언을 건넸다.


18일 서울 마포구 도화동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 가든호텔에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과 성치경 CP가 참석했다.


조기축구를 15년 했다는 김용만은 안정환 감독에게 조언을 해줄 수 있냐는 질문에 "조기축구와 프로축구는 많은 차이가 있다. 일단 조기축구는 모이는 이유가, 밥 먹으러 온다. 집안일 얘기하고, 뛰면서도 웃는다. 맨바닥부터 시작해서 잘 돼야 인조구장으로 온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안정환 감독님은 문화 충격을 많이 받은 것 같다. 허재 감독 같은 경우에도 백 패스를 하는데 목을 끌어안았다. 어느정도 축구에 관심 있으면 아는데, 전혀 모르고 나왔다. 아마 문화적인 충격이 있지 않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저희들이 오히려 감독을 만들고 키우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저희도 함께 조기축구회 문화가 자리잡힐 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제발 팀을 떠나겠다는 생각하지 말고 끝까지 자리해주길 바란다"며 "회비를 걷는데, 감독님도 좀 냈으면 한다"는 말을 더해 또 웃음을 줬다.


한편 JTBC '뭉쳐야 찬다'는 스포츠 대가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여홍철,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이 조기축구팀을 결성, 성장하는 모습을 그리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