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엑's PICK

'아빠본색' 김경록 "황혜영, 통금시간 어기니 도어락 비밀번호 바꿔"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아빠본색'의 김경록이 통금시간을 어겼던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3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는 황혜영, 김경록 부부가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경록은 국회의원 기동민, 서울시정무부시장 김원이 등 20년 지기 절친들과 저녁 술자리를 가졌다.


김경록의 친구들은 이들 부부의 쌍둥이 아들 대정·대용 군을 언급하며 "아들들에 대한 사랑이 과한 것 같다. SNS에도 보면 아들들이랑 잘 놀아주더라"고 칭찬했다.


또 20년 지기 답게 "그건 쇼윈도다"라고 김경록을 놀렸고, 이에 김경록은 당황한 표정으로 "형이랑 다르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39살에 결혼한 김경록은 아이들이 성장했을 때의 현실적인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우리 아이들은 내 머리가 하얘서 훨씬 더 멋있다고 한다. 태어날 때부터 내가 이런 머리 색깔로 태어난 줄 안다"고 웃으며 "내가 39살에 결혼했는데, 아이들도 그 나이에 결혼하면 내가 여든 살이다"라고 걱정을 토로했다.


수다가 이어지며 어느덧 시간은 밤 12시가 됐고, 김경록은 안절부절못하며 휴대전화를 만지작했다.


김경록은 "30분만 늦는다고 미리 허락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고, 친구들은 "아무리 아내가 무서워도 그렇지, 언제까지 그렇게 살래"라고 김경록을 타박했다.


또 친구들은 "통금시간을 어기면 어떻게 되냐, 내가 보기에 (황)혜영 씨는 헤어지자고 할 것 같다"고 물었고, 김경록은 "헤어지는 건 아닌데 비밀번호를 바꾼다"고 폭로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황혜영은 '어떻게 된 것이냐'는 MC 김구라와 소유진의 물음에 "12시가 넘었는데 안 들어오더라. 그래서 '왜 연락이 없냐'고 물었더니 '밖에 좀 더 있어야 될 것 같다'고 그래서 '그럼 쭉 밖에 있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구라는 "세다"며 놀라워했고, 이에 김경록은 "그래서 저도 집에 안 가고 다른 데 가서 잤다. 집에 안 들어갔으니 제가 센 것 아닌가?"라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