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엑's PICK

'비스' 임은경, 토마토소녀 비하인드부터 모태솔로 고백까지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비디오스타' 임은경이 신비소녀 이미지를 깨고 솔직한 매력을 보여줬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개척자 특집, 방송가 콜럼버스의 재림' 편으로 꾸며져 김장훈, 브루노, 보쳉, 임은경 등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임은경은 지난 1999년 한 이동통신사 모델로 데뷔해 'TTL 소녀' '토마토 소녀' 등으로 불리며 많은 화제를 모았던 바 있다. 특히 이름도 나이도 모르는 신비주의 콘셉트로 대중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하얀 티셔츠를 입고 새빨간 토마토는 맞으며 해맑은 미소를 짓던 광고는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당시 광고를 본 대중이라면 아직까지도 머릿속에 강렬한 인상으로 남아있다. 이에 임은경은 당시 광고 촬영 현장을 회상했다.


그는 "촬영 현장이 너무 힘들었었다. 토마토를 맞고 서 있는게 가장 힘들었다. 굉장히 아프더라. 또 토마토를 한 분이 던지는게 아니라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 30명이 한꺼번에 던졌다. 그런데 그것을 맞으면서 웃어야하니까 정말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임은경은 36세가 된 현재까지도 모태 솔로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줬다. 모태솔로라는 임은경의 이야기에 박소현과 박나래는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은데, 주변에서 소개팅을 안 해줬느냐"고 의아해했다.


그러자 임은경은 "혼자 짝사랑을 하는 경우가 많다. 제가 집 밖을 잘 안나가서 그런 것 같다"고 이유를 설명했고, 이를 들은 박나래는 "(남자를) 집으로 들이면 되지 않느냐"고, 김숙 역시 "얼굴도 예쁜데 왜 그러냐"고 답답한 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임은경은 모태솔로를 탈출하기 위한 매력 어필의 시간을 가졌고, 임은경은 강수지의 '보랏빛 향기'와 박지윤의 '성인식'을 부르면서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보여줘 보는 이들까지 미소짓게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MBC 에브리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