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일야화

"트라우마"…'문제아들' 윤정수X김숙, 여전한 '가상 부부' 케미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옥탑방의 문제아들' 윤정수-김숙이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윤정수가 출연해 퀴즈 타임을 가졌다.


이날 윤정수-김숙은 JTBC 예능 '님과 함께'에서 가상 부부로 출연 후 2년 만에 재회했다. 김숙은 "지금도 많은 분들이 왜 남편을 안 데리고 다니냐고 물어보신다"고 말했다.


MC들이 "프로그램 끝난 후에도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았냐"고 묻자, 그녀는 "2주에 한 번씩 연락이 왔었다"며 "나에게 마음이 있나 생각했다. 그런데 프로그램 몇 개 하는지 물어 본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윤정수는 "사적으로 만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김숙과 깨끗하게 헤어졌다.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로 생각하면 된다. 한국의 브란젤리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형돈은 "철저한 비즈니스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형돈은 윤정수에 "퀴즈를 잘 푸냐"고 물었다. 이에 김숙은 "윤정수의 전문분야가 있다. 바로 파산"이라 말했고, 김용만은 "마이너스 경제"라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윤정수는 연애에 관한 질문에 "(연애가) 잘 안된다. 그냥 나는 윤정숙이다. 낙인이 찍혔다"고 전했다. 이에 김숙이 "'님과 함께' 끝난 후, 고백한 사람이 있지 않냐"고 묻자, 그는 "마음에 드는 이성이 있어서 전화를 했는데, 잘 안 받더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퀴즈가 시작되고, 김숙은 자신의 말을 막는 윤정수에게 "지금 내가 말하고 있지 않냐"며 "진짜 안 맞다"고 장난스레 화를 냈다. 이에 옥탑방 멤버들이 놀라자 윤정수는 "가상 부부 촬영 당시, 이걸 이겨내면 어떤 여자하고도 살 수 있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방송 말미, MC들은 윤정수에게 김숙을 다시 만난 소감을 물었다. 김숙은 "좋게 말하라"며 경고 했고, 윤정수는 "옛날의 행복했던 모습들이 트라우마로 남아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