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고생했네"…'아내의 맛' 송가인 부모, 가슴에 묻은 둘째 고백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송가인 부모님이 둘째 아이를 가슴에 묻었음을 고백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진화가 함소원과 부부싸움한 후 집을 나가 연락이 두절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이날 송가인의 어머니와 아버지는 함께 장어를 구워 술을 한 잔 기울이며 과거 힘겹게 살았던 시절을 떠올렸다.


송가인의 아버지는 "이전에 없이 살 때는 둘이 술 한 잔도 못 먹었는데 이제 안주에다 술도 한 잔 먹고 살지. 자네 우리 집 와서 고생만 원 없이 하고 새끼들 학교 보내려고 돈 버느라 고생 많이 했다"고 말하며 아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에 송가인의 어머니 역시 "당신도 고생 많이 했지. 없는 살림에"라며 남편을 향해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러자 송가인 아버지는 "젊어서 작은 방 생활하면서 힘들게 살면서 둘째를 안 잃어버렸냐. 아파가지고. 그때는 정말 앞이 캄캄했다"며 "아이 아파서 병원에 못 데려가고"라며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송가인 어머니는 "나는 항상 잃어버린 놈이 내 가슴에 있다. 100일만에 병 나서 병원에도 못 데리고 가고"라며 둘째 생각에 끝내 눈물을 흘렸다.


송가인의 아버지는 "그런 생각도 이제는 잊자. 잊고 좋은 생각만 가지고 살자"며 "고생 많이 했네. 고맙다. 고생해도 그걸 참고 살아줘서 고맙다"고 아내에게 진심을 털어놔 감동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