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스' 김응수 "'아이언 드래곤' 세상"…제2 전성기 입증한 유쾌 입담 [전일야화]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응수가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껍데기는 가라' 특집으로 김응수, 박상민, 카더가든, 뱃사공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응수는 '곽철용 신드롬'에 대해 "유튜브에서 패러디 영상을 많이 봤다. 정말 잘 만들었다. 자고 일어났더니 '아이언 드래곤'의 세상이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젊은 친구들이 사진을 찍자고 한다. 참 고마운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타짜4의 출연 제안이 오면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에 "안 한다. '모든 작품은 1편 만한 후속 작품이 없다'고 하는 말이 있다"며 "그리고 곽철용은 이미 죽었다"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곽철용의 큰 인기에 SNS 사칭 계정까지 생겼다고. 이에 김응수는 "저도 깜짝 놀랐다. 딸이 직접 해명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이어 "피해는 없었다"며 "(딸이 적은 글이) 명문장이다"고 급 딸을 칭찬해 폭소케 했다.


또한 김응수는 아내를 위해 꼭 저녁 식사를 해결하고 간다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가 "일을 하고 와서 그 정도는 부탁할 수 있지 않냐"고 하자, 그는 "아침만 부탁한다. 아침도 최대한 간단한 음식을 요구한다"며 "반드시 저녁은 해결하고 간다. 설거지도 힘들지 않냐"고 답했다.


김응수는 작품 선택 비결도 공개했다. 그는 "제가 선택한 작품은 다 잘 된다. 남들은 제가 운이 좋다고 한다"며 "그 판단 기준이 뭐냐면 감이다"고 털어놨다. 이에 정재형이 "논리적인 답이 나올 줄 알았다"고 하자 카더가든과 뱃사공은 웃음을 참지 못했고, 이에 김응수는 버럭해 웃음을 유발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