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치 무지함"…김영희, 조국 딸 발언 논란에 사과→결국 방송 중단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개그우먼 김영희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을 언급했다가 청취자들의 항의를 받고 결국 팟캐스트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지난 14일 김영희는 팟캐스트 '육성사이다 시즌2' 방송에서 금수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지금 어떤 느낌인지 아냐. 조국 딸 느낌이 난다. 박탈감 느낀다"고 말해 청취자들의 항의를 받았다.


이를 들은 청취자들은 "풍자 개그를 하려면 정확한 사실을 알고 해라", "수많은 언론에 너덜너덜하게 찢긴 가족 이야기가 이렇게 나올 일인가"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에 김영희는 "죄송하다. 정치에 대한 지식이 없어 무지함에서 어떤 의도 없이 가볍게 생각했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녹음하겠다"는 댓글을 달아 사과의 뜻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만 계속되는 항의와 비판에 김영희는 결국 방송 중단을 결정했다. 16일 '육성사이다'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분간 긴 휴식에 들어가려고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다 잃었을 때 뭐라도 해야 살 것 같을 때 본업이 웃음을 드리는 일이라 시즌2를 시작했다. 너무 반가워해주신 시즌1 청취자분들 덕에 힘을 냈고 매주 달리는 댓글들 보며 성취감을 느꼈다. 생도님들께 보낼 택배 주소 적을 때도 많이 신나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반면에 팟캐스트 특성상 공중파와는 달라 더 큰 웃음에 대한 강박도 컸다. 걱정과는 달리 대부분이 재미는 덜해도 편하게 들어주셨다. 그 와중에도 넘지 않아야 될 선을 조심해가며 해왔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던 것 같다. 현시점에서 이젠 겁이 난다. 그냥 마음이 편하고 싶다. '육성사이다' 아껴주셨던 생도님들께는 너무 갑작스러워 죄송하다"며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편, 김영희는 지난해 12월 부모의 채무 불이행, 일명 '빚투' 논란에 휩싸이면서 출연 중이던 방송에서 하차했다. 이어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채무로 다시 한번 논란의 중심에 섰지만 지난 6월 피해자에게 채무 변제를 약속, 합의했다고 밝혀 사건이 일단락됐다.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육성사이다'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