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일야화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X김원희, 만담콤비의 재회…'놀러와' 향한 애틋함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유재석과 김원희가 '놀러와'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tvN '일로 만난 사이'에서는 유재석과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왔던 환상의 짝궁 김원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원희의 출연에 유재석은 오랜만에 함께 호흡을 맞출 생각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원희 토크가 기대된다. 기가 막힌 친구"라고 극찬했다.


일을 하러 함께 떠난 김원희와 유재석. 평소 집순이라 알려진 김원희는 오랜만에 장거리 외출에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사실 김원희는 오래 전부터 '일로 만난 사이' 섭외가 들어갔던 상황.


김원희는 "사정이 있어서 못 나왔다"라며 "소속사가 지금 없다. 그래서 활동을 안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김원희는 이날 촬영장에 오는 것 역시 tvN 방송국 차를 타고 왔다고 해 유재석을 놀라게 했다.


안동 하회마을에서 목화를 재배하게 된 김원희와 유재석. 두 사람은 일하는 내내 티격태격하면서도 케미를 발산했다. 특히 과거 MBC '놀러와'의 메인MC였던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놀러와' 멤버였던 김나영과 조세호를 떠올렸다.


김원희는 "나는 오늘 나영이도 같이 오는 줄 알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놀러와' 방송 당시를 떠올리면서 "그때 끝나면 같이 밥을 먹기도 했다. 서로의 정이 있었던 것 같다. 그 방송이 아날로그였지 않나"고 회상했다. 이에 유재석 역시 동의하며 "그때 함께 했던 사람들에 대한 애틋함이 있다"고 거들었다.

엑스포츠뉴스

결국 두 사람은 잠시 쉬는 시간, 김나영에게 연락을 했다. 김나영은 반가운 마음을 드러내며 "어떻게 같이 있는거냐"고 되물었다. 유재석은 "그렇지 않아도 네 이야기 나와서 전화 했다. 너하고 세호하고 밥 먹자고 했다"고 이야기 했다.


"언니 너무 보고 싶다"고 말한 김나영. 하지만 오랜 친분을 자랑한 탓인지 김원희는 "얘 영혼이 또 없다"고 단번에 알아차려 웃음을 안겼다.


김원희는 김나영이 하고 있는 유튜브 활동에 대해 물었다. 이 이야기를 듣던 유재석은 김나영에게 "요즘 원희도 하려고 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나영은 "언니 이제 유튜브 세상이다. 방송은 우리를 책임져주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다른 '놀러와' 멤버인 조세호도 김원희와 안부를 주고받았다. 전화를 받은 조세호는 "원희 누나 아니냐"고 반가운 마음을 전했고 유재석은 "같이 밥 한 번 먹자"고 다시 한 번 제안했다.


김원희는 조세호의 활약에 대해 "'놀러와'에서 그렇게 훈련 받더니 요즘 잘하더라"고 극찬했다. 조세호 역시 "누나랑 해서 다 같이 만났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미 2012년 종영한 '놀러와'지만 메인 MC인 유재석과 김원희, 그리고 고정 멤버 조세호와 김나영은 서로를 향한 변함없는 우정을 자랑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