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안준영PD, '프듀X'·'프듀48' 조작 인정→아이즈원·엑스원 활동 직격탄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엠넷 안준영 PD가 '프로듀스X101'과 지난해 방송된 '프로듀스48'의 순위 조작 혐의를 인정했다. 이로 인해 오는 11일 컴백을 앞둔 아이즈원과 이제 데뷔 한지 3개월 된 엑스원 활동에 적신호가 켜졌다.


지난 7월 종영한 '프로듀스X101'은 생방송 경연 후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경연 당시, 1위부터 20위까지 투표수가 모두 특정 숫자의 배수로 나오면서 의혹이 불거졌고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결국 CJ ENM은 제작진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했고 경찰은 CJ ENM 압수수색은 물론, 관련 기획사를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그리고 지난 5일,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사기, 배임수재 등의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 등 4명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 결과, 안준영 PD와 CP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특히 구속 여부가 결정 되기 전, 안준영 PD는 증거를 인멸하려는 정황이 포착되는 것은 물론 유흥업소 접대 의혹까지 받아 더욱 논란이 거세졌다.

엑스포츠뉴스

이후 6일 방송된 SBS '8뉴스'는 안준영 PD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연예 기획사들로부터 강남 일대 유흥업소에서 40차례 넘게 접대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한 번에 수백만 원씩 전체 접대 액수가 1억 원이 넘었다고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안준영 PD는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X101'와 지난해 방송된 '프로듀스48'의 순위 조작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2016년과 2017년에 방송했던 프로듀스 시즌 1과 2의 조작 혐의는 부인했다고 전했다.


이에 경찰은 순위 조작 의혹을 받는 연습생이 소속된 기획사 한 곳을 어제 추가로 압수수색 했으며, 엠넷 소속 또 다른 제작진이 만든 오디션 프로그램의 순위 조작 여부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은 이번 의혹과 관련해 CJ ENM 전체로 수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엑스포츠뉴스

안준영 PD가 '프로듀스X101'과 '프로듀스48'의 순위 조작을 인정한 가운데, 아이즈원과 엑스원이 활동 직격탄을 맞았다.


아이즈원은 오는 11일 첫 번째 정규앨범 '블룸아이즈(BLOOM*IZ)' 발매를 앞두고 있다. 그러나 안준영 PD가 '프로듀스48'의 순위 조작을 인정, 공정하지 못한 방법으로 뽑힌 멤버가 있음을 시인하게 되면서 과연 아이즈원이 활동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또 지난 8월 이제 막 가요계에 데뷔한 엑스원은 높은 '비상'을 예고했지만 3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컴백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아이즈원과 엑스원이 어른들의 잘못된 욕심으로 인해 뼈아픈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이번 사건이 어떻게 정리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SBS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