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치미'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외도 아닌 동료 배우 때문"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선우은숙이 이혼 이유를 공개했다.


7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는 남편의 이성친구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선우은숙은 "저희 부부가 이혼 후에도 친구처럼 잘 지내는데 왜 헤어졌냐고들 하신다"며 입을 열었다.


선우은숙은 "저희 부부가 헤어지게 된 이유에 대해 바람을 폈네 어쨋네 하면서 소문이 많다. 그런데 이영하 씨 문제도 아니고 소문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남편의 여자 직장 동료 때문에 헤어졌다"고 밝혔다.


선우은숙은 "남편의 직장동료이자 제 직장동료인 배우다. 어느날, 그 여자 동료가 이영하 씨와 아주 친한 사람과 가까워졌다"며 유부남과 유부녀가 비밀리에 교제를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선우은숙은 "해당 여배우가 심지어 양다리를 걸쳤다. 비밀을 지키려는 여자 동료에게 이영하가 시달렸다. 난 그런걸 보며 아니라고 생각했다 "며 "내게 연락이 오면 나는 어느 정도 사실과 비슷하게 이야기했다. 그런데 이영하는 본인은 모르니까 연락하지 말라고 하더라. 그러니까 내가 이야기를 지어낸 것 처럼 오해를 받더라"고 전했다.


선우은숙은 "이영하에게 '당신 와이프가 오해를 받는데 당신은 이걸 무마하겠다고 입다물고 있다고 해서 좋아질 거라고 생각하냐'고 했다"며 "이 작은 화근이 저한테는 큰 상처가 됐다. 그러다 보니 옛날에 서운했던 것까지 다 생각나더라. 남편 하나 믿고 살아가는데 이렇게 힘든 상황에서 내 편하나 들어주지 못하는 당신을 신뢰할 수 있겠나 싶었다"며 먼저 별거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선우은숙은 "그때는 저도 성숙하지 못 했다. 그래서 1년 반을 별거 생활을 했다. 이혼은 생각도 안 해봤지만 상황이 이렇게 흘러갔다. 이후 이영하 씨한테 이혼 제의를 받고 제가 수락을 했다. 그 후 1년이 지난 시점에 기사가 났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선우은숙은 "지금과 똑같은 상황에 처한다면 별거는 안 할 것 같다. 그럼 이혼도 안 됐을 것이다. 남자든 여자든 이성 동료는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작은 씨앗이 큰 화를 불러올 수 있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사진 = 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