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 맛' 함소원, 눈물로 보낸 아버지…"키워주셔서 감사해요"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아내의 맛' 함소원이 오열 속에 아버지를 보내드렸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부친상을 당한 함소원의 뒷이야기가 전해졌다.


이휘재는 "함소원 씨가 부친상으로 스튜디오 녹화에 참석 못 했다"고 말했고, 박명수 역시 "(이날 방송된)베트남 여행도 미리 찍어놓은 것"이라 설명했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시부모와 함께 베트남 여행 도중이었지만 여행 도중 부친상 소식을 듣고 급하게 귀국했다. 그러나 함소원은 비행기가 연착돼 끝내 임종을 지키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함소원의 아버지는 베트남 파병 참전 용사로 국가유공자이기 때문에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3일간 장례식장을 지킨 함소원은 현충원으로 가는 버스에서 딸 혜정이와 엄마를 모시며 슬픔을 억눌렀다.

엑스포츠뉴스

눈물을 참던 함소원은 아버지의 시신이 국립서울현충원에 도착하자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함소원은 아버지의 시신을 잡아 당기며 "안된다 안된다"고 말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이윽고 영현이 안치됐고 함소원의 어머니는 "더 많이 안 아프고 가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네요. 아프지 말고 좋은 세상 잘 살아요"라고 인사를 남겼다.


어머니가 자리를 떠나고 말없이 아버지를 바라보던 함소원은 눈물을 흘렸고 무릎을 꿇고 "아빠. 키워주셔서 감사해요. 많이 사랑합니다. 많이 감사합니다. 자주 찾아뵐게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깜짝 산타로 변신한 하승진의 모습과 함께 데이트에 나선 최연제·선우용녀 모녀의 모습도 공개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dh.lee@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