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가세연', 거듭되는 폭로→김태호 PD·유재석에게 해명 요구까지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로세로연구소'가 유재석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또 한 번 폭로를 했다. 이번에는 김태호 PD와 유재석에게 화살이 쏠리게 됐다.


19일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은 '[충격] 유재석 첫 단독 기자회견 이유'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스트리밍을 진행했다.


앞서 지난 18일, '가세연'은 김건모에 이어 또 다른 연예인 성추문을 추가로 폭로했다. 이들은 이 연예인을 설명하며 "굉장히 유명한 사람이고, 바른생활 이미지"라며 "여러 제보를 받았는데 (이 분을 먼저 말하는 건) 김건모랑 굉장히 친한 사이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뷰가 공개됐고 한 여성은 자신이 일했던 업소에서 물수건을 이용해 유사 성행위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녹취록 말미에는 "그때 당시 '무한도전에 나온 것"이라는 말이 등장했다.


이 녹취록이 공개된 이후,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무한도전'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은 물론 유재석의 이름까지 함께 등장하게 됐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에 유재석은 이미 예정 되어 있었던 MBC '놀면 뭐하니?'의 기자간담회에 등장해 이를 해명해야 했다. 그는 "나는 아니다. 언급하는 것 자체가 괜한 오해를 부르는 것이지만 자리가 났으니 얘기드리겠다.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유재석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가세연'은 다시 한 번 폭로 아닌 폭로를 단행했다. 이들은 유재석의 기자회견에 대해 "안할 수 없었을 것이다. 유재석이 급한 게 아니라 김태호 PD가 급했을 것"이라고 이야기 하며, 마치 자신들의 폭로로 인해 유재석이 기자회견을 단행했다는 뉘앙스의 이야기를 이어갔다.


특히 '가세연'은 유재석이 논란의 주인공이 아님을 밝히며 "우리는 '무한도전'이라는 말로 엮일까봐 신경쓰지 말라는 말까지 했다. 우리가 언제 유재석이라고 했냐"라고 이야기 했다.


그러면서도 '유산슬 기자회견' 역시 '쇼'이며, 김태호 PD가 유재석에게 짐을 안겨줬다고 강조했다. 김태호 PD가 유재석을 앞세워 이런 기자회견을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유산슬 기자회견은 지난 17일 이미 기획된 것이었다. MBC 측은 기자들에게 공문을 보내며 MBC '놀면 뭐하니?'의 방송 아이템으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엠바고를 지켜달라는 말까지 하기도 했다.


하지만 '가세연'은 김태호 PD의 비자금 의혹은 물론 유재석의 FNC 주가 조작 의혹 등을 언급하는 것은 물론 이를 해명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MBC 측이 김태호 PD에게 방송문화진흥회에 보고하지 않은 돈을 줬다고 주장하는 것은 물론, 그가 사는 집이 고가임을 짚으며 "어떻게 돈을 벌었겠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유재석이 과거 FNC 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을 당시, 주가 조작 논란이 있었던에 대해 해명하라고 이야기 했다.


'가세연'은 방송을 마무리하면서도 김태호 PD와 MBC에게 "비자금 의혹을 밝혀라"고 거듭 주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방송화면,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