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해투4' 오정연 "사람에 상처받아…세상 뜰 생각만 했다" 눈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오정연이 우울증으로 힘들었던 시간들을 꺼내놓았다.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인생은 뷰티풀 위기는 개뿔' 특집으로 꾸며져 황치열, 허지웅, 오정연, 김형준, 백청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출연진이 각자의 인생 그래프를 보며 이야기를 나눈 가운데, 오정연은 2017년부터 심한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했다. 사람 관계 때문에 상처를 받았다는 것.


그는 "엄청난 충격을 받아서 마음이 엄청 아팠다. 그게 극복이 안 되더라. 힘든 일이 있으면 사람도 만나고 위안도 받고 해야 하는데 말 못할 상황이었기도 하고 제가 혼자 땅굴을 파고 들어갔던 것 같다"며 "이걸 이겨내려는 노력도 못하고 엄청난 바닥으로 들어갔는데 부정적인 생각만 들었다. '내가 잘못 살았다', '내가 바보였다', '나는 실패자다' 이런 생각에 휩싸이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세상을 사는 이유를 잃어버려서 세상을 뜰 생각만 했다"는 말을 더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그러면서 "지인들이랑 연락도 다 끊고 방 안에만 누워 있고 하다 보니까 어머니가 걱정이 돼서 왔다. 우울증 척도 검사를 했는데 98%였다. 그 정도면 의식은 있는데 마음은 아예 없는 것"이라며 "1년 반을 방 안에만 있고 누워만 있었다. 삶의 의욕이 없으니까 식욕이 없었다. 40kg대 초반까지 됐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현재는 그 힘든 시간을 이겨낸 상태다. 오정연은 "그런 상황이 오래 갔고 2018년도 10월부터 극복을 해서 그 이후부터는 거의 조증 수준으로 살고 있는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후 오정연은 카페 아르바이트를 경험하고, 직접 카페를 창업했다. 현재 카페 오픈 8개월 차. 그는 "오픈발은 떨어졌다. 3개월 딱 가더라. 하루 매출이 100만 원 이상 나오는 경우도 꽤 있었다"며 "30%~40% 떨어지는 날도 있는데, 그래도 안정적이게 운영되는 편이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에 또 위기가 찾아왔다. 서강대 옆에 있는데, 반경 300m 안에 별다방 2개가 있었다. 근데 별다방이 하나가 더 생겼다. 근데 최신식 시설로 학생들이 공부할 수 있게 독서실도 있고 80명이 들어갈 수 있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오정연은 그간 다수의 방송에 출연해 우울증, 대인기피증을 앓았으며 이후 카페 아르바이트에 도전했다고 전했다. 이날도 오정연은 아픔을 꺼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