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공부가 머니' 故 이일재 딸 이림, 父 위해 외고 입학 결심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공부가 머니?' 배우 故 이일재 딸 이림 양이 성적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3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배우 故 이일재의 아내 황지선 씨와 딸 이림 양이 출연해 교육 상담을 받았다.


이날 이림 양은 "중학교 때까지 발레를 하다가 외고로 진학했다. 공부를 잘하는 우등생들 사이에서 어떻게 성적을 올릴 수 있을지 고민된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림 양의 하루 일과가 그려졌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아빠 이일재의 영정 앞에서 기도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터뷰에서 "아빠는 항상 생각난다. 아빠 많이 보고 싶고 잘 계시는지 여쭤본다. 그날따라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맞춰서 인사를 드린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또 이림 양은 외고에 입학한 이유에 대해 "외고에 갈 생각이 없었는데 담임 선생님이 추천해주셨다. 그때부터 아빠는 진짜 좋아하셨다. 내가 외고를 들어가면 아빠는 바랄 게 없다고 말씀하셨다. 아빠를 위해서 꼭 합격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외고 합격 후에 아빠가 좋아하셔서 나도 좋았다"라고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림 양과 엄마 황지선 씨는 성적에 대한 고민을 나눴다. 이림 양은 "나도 하는 만큼 애들도 열심히 해서"라고 말하며 한숨을 쉬었고, 황지선 씨는 "열심히 하는 습관이 나중에 네가 성공할 수 있는 길이 되는 거다. 아빠가 외고 가라고 한 것도 같이 열심히 하는 애들 사이에 있으면 그 애들을 이기라는 게 아니고 그 속에서 같이 열심히 하는 걸 배우라는 거다. 열심히 하면 언젠가는 보답이 온다"라고 위로했다.


전문가들은 이림 양을 위한 맞춤형 솔루션을 전했다. 이림 양은 그림 검사를 하는 도중 아빠와의 추억을 회상했고,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흘렸다. 이에 손정선 아동 심리 전문가는 "너무 괜찮은 척 밝은 척 아이가 마음을 숨기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림 양은 "아빠 생각은 많이 난다. 생각이 많이 나도 그 얘기를 꺼내면 또 다 슬퍼지는 분위기가 싫어서 얘기를 안 꺼내는 편이었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손정선 전문가는 "회피하면서 상황을 넘기다 보면 언젠가는 감정의 소용 돌이 안에서 격해질 수 있다. 힘든 부분을 꺼내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