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좋은 사람 만났다" 한다감, 1살 연상 남편과 함께 열어 갈 인생 2막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날 선택해줘서 고마워, 사랑합니다" 배우 한다감(40)이 가족, 지인들의 축하 속에 1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렸다.


한다감은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호텔 76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예비 신랑 및 결혼 소감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한다감은 1살 연상의 남편에 대해 "원래 알고 있던 지인이었고, 만난 지는 1년이 넘었다"며 "애칭은 따로 없고 저는 오빠라고 부르고, 그분은 제 이름을 불러준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대화가 잘 통한다. 또 제가 가지고 있지 않은 점을 많이 가지고 있다. 저의 단점들을 많이 보완해줄 수 있는 분이고, 마음도 굉장히 따뜻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결혼을 결심한 이유도 밝혔다. 한다감은 "참 인연이라는 게 운명적이라는 말이 맞다. 늘 혼자 있던 시간이 많았고, 그러다 괜찮은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마침 그분이 제 옆에 있었다. 좋은 분이 있을 때 좋은 인연을 맺는 게 좋을 것 같아서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 또 순간적으로 그분 뒤에서 후광이 났다"며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엑스포츠뉴스

주례와 축가는 신랑이 준비했고, 부케는 절친한 지인이 받는다고. 한다감은 "프러포즈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5일 전에 해줬다. 남들과 똑같이 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신혼여행과 자녀계획은 지금 드라마 '터치' 촬영을 하고 있어 아직 계획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남편에게 "날 선택해줘서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한 한다감은 "결혼을 앞두고 떨리기 보다는 책임감에 어깨가 무거워지는 것 같다. 일과 가정, 두 가지 길을 잘 걸어갈 수 있을까 걱정돼 어젯밤 잠을 못 잤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다감은 지난해 12월 '한은정'에서 한다감으로 활동명을 바꾸며 새 출발했다. 최근 드라마 '터치'로 주연 복귀에 이어 결혼하까지 겹경사를 맞게 됐다. 2020년 인생 2막을 연 한다감에 축하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앞서 소속사 비비엔터테인먼트는 "한다감이 1월의 신부가 된다. 예비신랑은 1살 연상의 사업가로, 깊은 배려심과 듬직한 성품의 소유자로 한다감과 1년간의 진지한 만남 끝에 서로의 동반자가 되어 주기로 결심했다"며 "아낌없는 사랑과 성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서로를 향한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결혼이라는 좋은 결실을 맺으며 인생의 제2막을 앞두고 있는 두 사람에게 따뜻한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공식입장을 전한 바 있다.


1980년 생인 한다감은 지난 1999년 미스월드 퀸 유니버시티 대상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그해 MBC 드라마 '사랑을 위하여'로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했고, 이후 '명랑소녀 성공기', '풀하우스' 등에 출연하며 2000년대 주연급 여배우로 떠올랐다. 영화 '신기전', '기생령', 드라마 '서울 1945', '구미호 : 여우누이뎐', '아이언맨' 등에서 활약했다. 최근에는 드라마 ‘리턴’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에 출연했고, 현재 지난 3일 첫방송을 시작한 채널A 드라마 '터치'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