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맛남의 광장', 김희철 과외→김동준 부모님까지...영천 장사도 大성공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맛남의 광장'이 또다시 완판 행진을 이어가며 영천 특산물 살리기에 힘을 보탰다.


9일 방송된 SBS 예능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경북 영천의 한돈과 마늘을 이용해 토마토 돼지스튜, 마늘 토스트로 오후 장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천으로 떠나기에 앞서 백종원은 김희철을 집으로 초대했다. ‘요알못’(요리를 알지 못하는)인 김희철을 위해 특급 과외를 준비한 것. 백종원은 김희철에게 "비선호 부위는 팔지도 않는다. 사람들이 어떻게 요리할 지 몰라서 안 찾는다"며 돼지 반 마리를 능숙하게 요리하며 김희철에 설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돼지 발골 이후 부엌에는 백종원의 아내 소유진과 삼남매가 등장했다. 백종원은 구운 고기를 아이들의 입에 넣어주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에 김희철은 "이거 보여주려고 부르신 거냐"라며 "저도 빨리 가정을 갖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어 멤버들의 숙제 검사 시간이 다가왔고, 김희철은 갈매기살을 버섯, 아스파라거스와 함께 구워 요리를 선보였다. 이에 양세형은 “여태까지 형이 요리했던 것 중에 그래도 먹을만 하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백종원은 갈매기살에 설탕, 간장을 좀 더 넣어 졸였다. 이에 감칠맛이 더해져 감탄케 했다.


이어 막내 김동준은 편육 냉채를 완성했다. 설탕과 식초, 마늘을 넣어 소스를 만든 것. 이에 백종원은 예상치 못했다며 칭찬했고, 김희철은 "이거 완전 술안주"라며 감탄했다.


양세형은 “안심을 써야 된다"며 한돈 안심을 얇게 펼쳐 다시 다졌다. 그리고 믹싱볼에 다진 고기를 넣고 양념한 뒤 손질한 채소를 넣었다. 파기름을 내는 양세형에 백종원은 만족한 듯 박수를 치기도 했다. 양세형은 볶음밥 위에 달걀 프라이까지 올려 완벽한 ‘안심 된장 볶음밥’을 만들어냈다. 백종원은 “진짜 맛있다”며 양세형을 칭찬했고 김동준은 말을 잇지 못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본격 메뉴 개발 시간. 백종원은 첫 번째 메뉴로 돼지고기 스튜를 만들었다. 버터를 녹이고 돼지고기 뒷다릿살과 각종 향신료, 채소를 이용해 볶았다. 소스의 주재료는 파프리카와 살짝 데쳐 껍질을 벗긴 토마토. 백종원은 돼지 고기 양념을 넣으며 “(집에) 없으면 안 넣어도 돼”를 연속해서 외쳤고, 김희철은 이를 성대모사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째 메뉴는 마늘토스트로, 크림치즈, 설탕 생크림을 넣어 빵에 바를 소스를 만든다. 이후 빵의 한쪽 면에 마늘 소스를 발라 오븐에 굽고 다른 면에는 크림치즈를 발라 덮어준다. 뒤이어 시식타임, 김희철은 “요 정도 미끼면 덥썩 문다. 붕어가 온다”를 외치며 다이어트를 할 수 없다며 불평했다.

엑스포츠뉴스

오후 장사 시간이 되고 김희철과 백종원은 스튜, 양세형과 김동준은 토스트를 맡았다. 김희철은 위생을 중요시하는 모습을 보였고 양세형은 오전 장사의 후유증으로 손에 힘이 없어진 상태였으나 마늘 소스를 열심히 만들었다.


한 시간 전부터 재료 준비를 했지만 오픈이 지체된 상황, 이에 홍보요정 김동준이 나서서 손님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덕분에 밑작업을 완료한 '맛남의 광장'팀은 "돼지, 마늘 농가 파이팅"이라는 구호를 외치며 오후 장사를 시작했다. 김동준은 또 자동적으로 홍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오픈 전부터 줄을 이은 손님들은 '돼지 고기 스튜'에 “맛있다. 가격대비 정말 괜찮다”, “돼지가 너무 연하다. 이러니 백종원 백종원 한다”며 칭찬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손이 많이 가는 '마늘 토스트'에 양세형과 김동준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김희철을 '마늘 토스트' 팀으로 보냈다. 희철의 합류로 여유를 찾자 다시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토스트를 맛 본 손님들은 “진짜 맛있다. 휴게소에선 왜 이런 걸 안 팔까”, “스튜에 찍어 먹으니까 더 맛있다”라며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오븐이 과부화로 꺼져 있던 것. 이에 김동준은 “오븐이 화가 많이 나서 꺼졌다”며 재치있는 입담을 뽐내며 손님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또 이날 휴게소에는 김동준의 부모님이 등장했다. 아들의 장사 소식에 깜짝 방문한 것. 이를 예상하지 못했던 김동준은 “언제 왔냐”며 쑥쓰러워했다. 특히 김동준과 똑 닮은 외모와 눈웃음이 가족임을 실감케 했다. 백종원은 김동준의 부모님에게 "동준이 잘한다.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라 잘한다"며 김동준을 칭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진 예고에서는 여수를 찾는 모습을 보여 기대감을 더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맛남의 광장'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