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스' 이승연, #10년만예능 #유튜브개설 #딸바보 '솔직 토크'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비디오스타' 배우 이승연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패션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패풀인풀'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이승연, 스타일리스트 김성일, 신우식, 디자이너 박윤희가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날 이승연은 "10년 만에 예능에서 인사드리는 거 같다"라고 밝히며 기대를 전했다. 이에 박나래는 "옛날 사진이 공개돼도 괜찮냐"라고 물었고, 이승연은 "고치기 전 사진이겠지"라고 쿨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연은 방송을 처음 시작하게 된 일화를 밝혔다. "과거에 승무원을 했었는데 미스코리아 대회를 나갔었기 때문에 일을 할 수가 없었다. 이제 나는 뭘 해야 하나 생각할 때쯤 리포터 제의가 들어와서 방송을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승연의 과거 활약상을 담은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승연은 유튜브 채널 개설 소식을 알리며 "지금 구독자가 4명 정도 됐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어 "채널 제목은 '이승연과 소원 하나'다. 사람들 만나서 소원을 얘기하고 어떻게 하면 이룰 수 있는지 얘기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나래는 "솔직히 구독을 안 하겠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또 이승연은 "아이가 생기고 나서 자신을 더 되돌아보고 아끼게 됐다"라며 "이 세상이 너무 무서워지더라. 책임져야 할 우리 아이가 있으니까. 그런데 겁이 조금씩 생기는 내가 마음에 든다"라고 전했다. 이어 딸에 대해 "굉장히 시크하다. 딸이 '난 죽는 게 무서워. 엄마를 다시 태어나면 못 만날까 봐'라고 말하더라"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후 이승연은 딸에게 "엄마랑 같이 많이 실패해보고 함께 슬퍼도 해보고 많은 것들을 함께 있을 때 해보길 바라. 그래야 나중에 엄마가 없어도 이 땅에 굳건히 발을 붙이고 예쁘게 잘 살 수 있을 거아. 넌 무조건 잘 할 거라고 생각해. 사랑해"라고 진심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