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인생 끝난 줄"…'밥은 먹고 다니냐' 양준혁, 사생활 스캔들 심경→열애 최초 고백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양준혁이 전 여자친구와의 사생활 스캔들에 휩싸인 심경과 함께 현재 교제중인 여자친구가 있음을 고백했다.


27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한국 야구의 레전드 양준혁과 가수 김완선이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양준혁을 빤히 쳐다보더니 "고민이 있는 얼굴이다"고 말했다. 이에 양준혁은 지난해 불거진 사생활 스캔들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전 여자친구가 안 좋은 식으로 SNS에 올려서 난리가 났었다"고 밝히며 "나는 내 인생이 끝나는 줄 알았다. 다행히 그때 바로 정면으로 다 오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술을 안 먹는다. 정상적으로 교제를 했다. 처음에는 좋은 뜻을 만나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멀어지니까 극단적으로 (올렸다)"라며 "아직 소송이 진행 중이다. 내가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담담하게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또 김수미는 양준혁을 향해 "여자 있지?"라고 다짜고짜 질문했다. 잠시 당황하던 양준혁은 "있다"고 인정하며 "작가한테도 얘기 안 했다. 한 번도 이야기를 안했는데 거짓말을 못하겠다"고 털어놨다.


김수미는 "올 연말에 결혼해라. 결혼식장에 가겠다"고 양준혁의 연애를 응원했다. 그러자 양준혁은 "올해는 어떻게 해서든 결혼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장소는 정해놨다"고 답했다. 양준혁이 생각해둔 결혼식장은 바로 야구장이었다.


이에 김수미는 "결혼식 꼭 가겠다"고 약속하며 "지금부터 아이를 가져라"고 돌직구 조언을 해 눈길을 모았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