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77억의 사랑' 신동엽X유인나X김희철, 국경 넘는 연애 토론 (feat. 딘딘) [전일야화]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77억의 사랑'의 MC 신동엽, 유인나, 김희철이 역대급 케미를 선보였다.


10일 첫 방송된 JTBC 예능 '77억의 사랑'에서는 MC 신동엽, 유인나, 김희철과 함께 세계 각국의 대표 14인이 모여 연애에 대한 토론을 펼쳤다. 게스트로는 딘딘이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김희철은 딘딘에게 "캐나다에서 유학을 했다고 들었다. 연애를 좀 했었냐"고 물었다. 이에 딘딘은 "그렇다. 독일 분이랑 연애를 했었다"라고 답했다. 또 딘딘은 "매형이 이탈리아 사람이다. 매형 덕에 외국 결혼 문화가 익숙하다"라고 말했다.


게스트 딘딘은 국제 연애에 관한 키워드를 던지며 "왜 MC들은 대답을 하지 않냐"고 물어 김희철을 당황하게 했다. 또 김희철은 진행 중 "뭐 뭐를"이라는 문장을 잘못 말해 출연자들을 폭소케 했다.


연애 질문에 유인나는 "전에는 연애를 했었지만 지금은 정말 연애를 안 한다. 거짓말 탐지기를 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이 "국제 연애는 해 본 적이 없냐"고 묻자 유인나는 "국제 연애는 아직 안 해봤다. 썸 타 본 적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유인나는 "20대 이하 89%가 찬성하고 60대 39%가 찬성한 '이것'은 무엇일까"라고 질문했다. '이것'의 정답은 '비혼 동거'였다. 이들은 연인과의 동거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엑스포츠뉴스

특히 딘딘은 "우리나라는 동거를 하면 낙인이 찍힌다. 동거를 안 좋게 생각하는 것 같다. 저는 찬성하는 입장이다. 미리 살아보면서 경험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유인나는 "저는 혼자만의 시간이 중요하다. 그리고 떨어졌다가 만나면 더 반갑지 않냐"라며 "그리고 싸우고 나면 집에 갈 수 있지만 동거를 하게 되면 각자 방에 들어가야 한다. 혼자만의 공간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편들어주세요' 코너에서 김희철과 유인나는 개방적인 핀란드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이라는 의뢰인의 사연을 직접 재연하며 재밌게 소개했다.


딘딘은 "너무 이해한다. 지난번에 매형이 왔을 때 이랬다. 넘치는 처가의 사랑에 매형이 너무 불편해하더라. 저희 부모님이 호텔에 가겠다는 매형을 이해 못해서 매형이 제 집으로 왔다. 그래서 제가 오히려 불편한 상황이 됐었다"라고 경험담을 덧붙였다.


신동엽은 "만약에 제 딸이 이런다면 뭐... 스킨십은 자유롭게 하게 둘 것 같다. 그런데 딸만 만지고 남자는 가만히 있어야 한다. 이기적인 건 알지만 그X이"라며 욱하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 말미 국제 연애 이야기가 나오자 MC들은 출연자들에게 의견을 구했다. 특히 일본인 출연자는 "애교를 많이 받아주라"고 답하며 김희철을 쳐다봤고, 이에 김희철은 "저는 오늘 마지막으로 함께한 소감을 얘기하겠다"라고 답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인턴기자] ​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77억의 사랑'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