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스

윤은혜 "술 끊고 연애도 끊겨…8년째 솔로"(ft.김종국)

by엑스포츠뉴스

배우 윤은혜가 금주를 시작한 이후 연애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윤은혜, 홍혜걸, 안현모, 이승윤이 게스트로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오랜만에 예능프로그램 나들이에 나선 윤은혜는 그간의 근황을 공개했다. 특히 금주, 연애, 멘탈관리팁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윤은혜는 술을 끊은 지 8년이 됐다고 밝히며 "술을 좋아해서 마셨다기보단 불면증이 너무 심했다. 29살에 안 좋은 일이 몰려들면서 술 없이 잠이 안 오더라. 취하는 게 아니고 편하니까"라고 술에 의지했던 과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다가 기회가 있었다. 술을 일주일 정도 끊었는데 그때 불면증이 치료가 됐다. 마음이 편안하고 그랬다. 여러 가지 패턴을 바꾸면서 잠이 오기 시작했다. 너무 좋아서 술을 안 찾게 되더라"며 "초콜릿 먹었을 때 알코올 느껴지면 뱉는다"는 말까지 덧붙여 놀라움을 안겼다.


그렇게 술을 끊게 되면서 연애도 끊겼다고. 그는 "그런 자리도 나갈 일이 없고 만날 일도 없고 회사에만 있다. 힘든 얘기를 예전엔 안 했는데 엄마 같은 대표님을 만나니까 수다쟁이가 돼 있다. 외로움의 자리가 안 느껴질 때가 많이 있었던 것"이라며 "아무도 대시 안 하고 연락처도 안 물어본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드라마를 찍을 때 스킨쉽을 하지 않나. 그게 몇 년 만에 한번씩이 되니까 설레더라"는 말로 솔직한 마음을 꺼내놔 눈길을 끌기도 했다.

남다른 멘탈 관리 방법도 알려줬다. 매일 눈물을 흘린다는 것. 윤은혜는 "안 좋은 일이 있어도 매일 풀려고 한다. 좋은 노래를 듣기도 하고 울기도 한다.눈물이 많은 편이라 많이 운다. 울고 나면 올라갔던 눈이 내려가기도 하고 그런다"며 "진짜 속상한 일 있으면 3~4시간 운다. 평소엔 30분~40분. 일주일에 매일 운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과거 베이비복스 활동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어렸을 때 너무 많이 다쳤다. 발목에도 파열이 왔는데 행사를 뛰어야 했고, 하반신 마비가 왔을 때도 응급 처치 후 바로 공연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김종국'의 이름도 나왔다. 김종국과 윤은혜는 과거 예능프로그램에서 러브라인을 그렸던 바. 김구라가 "종국이 안 만나냐"고 질문을 한 것. 이에 윤은혜는 "남자분들이랑 사석에서 만난 적이 없다"며 "외로움에 방황하는 사람들끼리 모여 24시간 카페에서 주로 만난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