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플로깅'

by연합뉴스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플로깅'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플로깅'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플로깅'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플로깅'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플로깅'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플로깅'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플로깅'
운동도 하고 환경도 지키는 '플로깅'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긴 폭염 끝에 시원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운동 애호가들의 마음은 설렙니다. 각종 마라톤 대회의 참가신청 기간이 시작되었고, 한강공원 등에서 야외 운동을 하는 사람들도 조금씩 늘고 있죠.


최근에는 운동을 즐기면서 환경 보호에도 한몫할 수 있는 새로운 운동 트렌드가 뜨고 있습니다. 스웨덴에서 시작된 '플로깅'인데요.


플로깅(plogging) : plocka upp (스웨덴어 '줍다') + jogging (달리기)


'플로깅'은 달리기를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것입니다. 이 단어가 SNS에 처음 등장한 2016년에는 몇몇 개인의 활동에 불과했지만, 이제는 각국에 '플로깅 그룹'이 등장할 정도로 널리 퍼졌습니다.


최근 플라스틱 쓰레기와 일회용품 남용 문제 등이 전 세계적 공감대를 얻으면서 운동과 환경보호를 결합한 '플로깅'은 더욱 조명받았고, 국내에서도 동참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운동 전에 쓰레기 봉지만 챙기면 되고, 걷거나 달리다가 발견한 쓰레기를 주워 넣으면 되니 '플로깅'에 동참하기는 쉽습니다. 최근에는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플로깅 대회'를 열기도 합니다.


미국의 한 환경단체(Keep America Beautiful) 관계자는 '조깅이나 하이킹 등 평소에 하는 운동에 가끔 쓰레기 줍기를 추가하면 운동의 즐거움을 얻으면서 지역사회에도 공헌할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출처: 워싱턴포스트)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한강공원에 배출된 쓰레기의 양이 4천800t에 이르는데요. 이번 가을에는 '플로깅'으로 건강도 챙기고 내 주변 환경도 깨끗하게 만들어 보는 것이 어떨까요?


(서울=연합뉴스) 전승엽 기자·김지원 작가·장미화 인턴기자(디자인) kir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