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양승태 소환

대법원앞 '5분 회견'…검찰 포토라인 10초만에 통과

by연합뉴스

단호한 어조로 "편견 없이 이 사건 봐달라" 강조

검찰 '포토라인 패싱' 현실화…입 굳게 다물고 중앙지검 청사로

대법원앞 '5분 회견'…검찰 포토라인

입장 밝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11 hihong@yna.co.kr

사상 처음으로 전직 대법원장으로서 검찰 조사를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자신이 오랜 기간 근무한 대법원 앞에서 시위대의 저지와 구호 소리를 뚫고 입장을 밝혔다.


반면 실제 조사가 진행될 서울중앙지검에서는 멈춰 서지 않고 포토라인을 단 10초 만에 통과해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며칠 전부터 예견됐던 '검찰 포토라인 패싱'이 취재진의 눈앞에서 벌어졌다.


양 전 대법원장은 사전에 예고한 대로 이날 오전 9시 정각 대법원 앞에 도착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양 전 대법원장 기자회견을 앞두고 새벽부터 대법원 앞에는 시위대가 집결해 긴장감이 한껏 고조된 상태였다.


철문이 굳게 닫힌 대법원 안쪽에선 법원 공무원노조원 60여 명이 양 전 대법원장이 대법원 안쪽으로 들어오는 것은 무슨 일이 있어도 막겠다며 '인간 바리케이드'를 쳤다.


양 전 대법원장 측은 대법원 내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대법원 측과는 공식적 협의를 진행하지 않아 결국 안쪽이 아닌 정문 밖에서 회견하게 됐다.


그는 차에서 내리자마자 "양승태를 구속하라"는 구호가 터져 나오자 잠시 착잡한 표정을 지었으나 이내 단호한 어조로 입장문 발표를 시작했다.

대법원앞 '5분 회견'…검찰 포토라인

입장 밝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11 hihong@yna.co.kr

그는 "무엇보다 먼저 제 재임 기간 동안 일어났던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후 "편견이나 선입견 없는 공정한 시각에서 이 사건이 소명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강조했고, '부당한 인사개입이 여전히 없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변함없는 사실입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기자회견 중간중간 그의 목소리는 "양심이 남아있다면 기자회견 당장 중단하고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십시오"라고 외치는 시위대의 소리에 묻히기도 했다.


검찰 포토라인에서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겠다고 밝힌 양 전 대법원장은 대법원 앞 기자회견을 5분 만에 마친 뒤 오전 9시 8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 입구에 도착했다.


200여명의 취재진이 모여든 가운데 양 전 대법원장은 차량에서 내리자마자 바로 청사 안으로 직진했다.


기자들이 "강제징용 소송 개입이 국민들의 사법 불신을 키울 수 있다는 생각을 안 해봤나", "법관 인사 불이익 조치가 없었다고 했는데 아직도 그렇게 생각하나" 등의 질문을 던졌으나 그는 입을 굳게 다물었다.

대법원앞 '5분 회견'…검찰 포토라인

검찰 출석하는 양승태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취재진 질문에 아무 말 없이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2019.1.11 superdoo82@yna.co.kr

양 전 대법원장이 청사로 들어가자마자 새벽부터 그를 기다린 취재진의 장탄식이 터져 나왔다. 그가 포토라인을 빠져나가는 데는 단 10초밖에 안 걸렸다.


양 전 대법원장이 공개적 자리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6월 경기 성남시 자택 앞 '놀이터 회견' 이후 7개월 만이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부인하는 양 전 대법원장의 기본 입장은 달라지지 않았다. 그러나 자택 앞에서 비교적 여유 있는 태도로 입장을 밝히던 모습과 달리 이날 소환 때는 경직된 모습이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cho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