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엄마 힘들었지…' 휠체어 함께 탄 장애인 모자 안타까운 사고

by연합뉴스

40대 장애 아들 일하고 귀가하던 60대 어머니 마중

오르막길 힘들까 봐 휠체어 함께 타다 택시와 충돌

연합뉴스

중상을 입은 모자 [부산지방경찰청]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전동휠체어를 타고 오르막길을 오르던 모자가 택시에 치여 어머니가 의식불명에 빠지고 아들도 부상을 입는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다.


26일 부산 영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10분께 부산 영도구 동삼동 한 왕복 2차로 도로에서 택시(운전기사 문모·56)와 전동휠체어가 충돌했다.

전동휠체어에는 장애인 손모(44)씨와 손씨 어머니 이모(67)씨가 함께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어머니 이씨가 뇌출혈 등으로 의식을 잃고 대학 병원으로 옮겨져 긴급 수술을 받았다. 아들도 큰 부상으로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밤늦게 일을 마치고 퇴근한 어머니를 아들이 마중 나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했다.


사고 구간은 오르막길로 아들이 지친 어머니를 무릎에 태워 전동휠체어를 타고 가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택시가 좌회전해 해당 도로로 진입하자마자 전동휠체어와 부딪쳤다고 밝혔다.


모자를 태운 전동휠체어는 차선을 역주행하는 상태였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하고, 택시 기사 문씨가 전방주시 의무 등을 위반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택시나 전동휠체어 모두 속도가 빠르지 않은 상황이었다"면서 "사고 충격 자체는 크지 않았던 것으로 보이지만 모자가 휠체어 등에 함께 타고 있어 어머니가 머리 등이 바닥에 부딪히며 중상을 입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관할구청에 따르면 두 사람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를 의지하며 힘이 됐다.


아들은 지체 장애 5급, 어머니는 청각 장애 4급으로, 그나마 몸을 움직일 수 있는 어머니가 일을 해 번 돈과 기초생활수급비, 장애인 수당 등을 합쳐 생계를 유지했다.


지체 장애 3급인 아버지는 2016년 숨졌다.


구 한 관계자는 "어머니가 2001년부터 집안의 가장 노릇을 하면서 아들을 돌봤는데 사고를 당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