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강원산불] '폭격 맞은 듯' 잿더미 된 처참한 현장…"전쟁터야" 한숨

by연합뉴스

주택·창고·비닐하우스·자동차·드라마 세트장까지 모두 '폭삭'

연합뉴스

'폭격 맞은 듯' 잿더미 된 처참한 현장 (속초=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강원 고성·속초 일대 산불로 5일 오전 속초시 영랑동 한 폐차장이 폭격 맞은 듯한 모습이다. chamse@yna.co.kr

(고성·속초=연합뉴스) 양지웅 최은지 김주환 기자 = 하룻밤 사이 여의도에 맞먹는 산림과 건물, 주택, 자동차, 생명까지 앗아간 고성·속초 지역 산불의 처참한 모습이 날이 밝으면서 드러나고 있다.

연합뉴스

속초 장천마을은 어둠이 걷히자 불에 완전히 탄 무너진 건물 여러 채가 매캐한 냄새와 함께 드러났다.


조금만 고개를 돌리자 앙상하게 뼈대만 남은 비닐하우스들이 눈에 띄었다. 화마(火魔)는 장천마을 20여 가구의 삶의 터전을 앗아갔다.


경로당에서 만난 한 주민은 "올해 논에 심을 볍씨를 보관하고 있던 비닐하우스가 불에 타 없어졌다"며 망연자실했다.


생업까지 빼앗겨 버린 주민들은 "농사를 망친 집이 한둘이 아니다"며 착잡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연합뉴스

처참한 현장 (속초=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5일 오전 산불로 인해 속초시 대조영세트장 내 시설물이 불에 타 처참한 모습이다. jujuk@yna.co.kr

한때 속초 주요 관광지로 주목받은 대하 드라마 '대조영' 세트장은 이번 산불로 폭격이라도 맞은 듯 초토화됐다.


목조 건축물은 모두 힘없이 무너져 내렸고, 돌로 쌓아놓은 성벽은 형태는 남았으나 기와나 나무는 종잇조각이 됐다.


세트장 곳곳에는 불에 타고 남은 나무 기둥과 하얗게 탄 기왓장이 나뒹굴고, 불씨도 일부 남아있어 전투가 끝난 직후의 폐허나 마찬가지였다.


'안시성'이라는 현판이 내걸린 그을린 성벽만이 이곳이 사극 세트장이었다는 사실을 짐작게 했다.


한 주민은 "세트장 내 가건물 약 100채는 탔어. 이게 전쟁터가 아니면 뭐야"라며 씁쓸해했다.

연합뉴스

전쟁터 방불케 하는 산불 피해현장 (고성=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강원 고성·속초 일대 산불로 5일 오전 고성군 토성면 봉포리 한 펜션 부근이 깡그리 불에 탄 모습이다. 2019.4.5 chamse@yna.co.kr

속초 영랑동 한 폐차장은 폐허 그 자체였다. 불길에 타이어가 녹아버리면서 폐차들은 폭삭 주저앉았고 잔해가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


바람이 불 때마다 재가 눈처럼 날리고 타는 냄새가 진동했다.


고성군 토성면 봉포리도 간밤 휩쓸고 간 화마에 흡사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봉포리 한 3층짜리 펜션은 맨 위층만 남겨놓고 깡그리 불에 타 건물 뼈대마저 우그러진 모습이었다.


바로 앞에 주차돼 있던 차량에도 불똥이 튄 듯 네 바퀴가 모두 탔고 앞·뒷좌석의 유리창도 모두 박살이 났다.


펜션 옆 건물 1층에서 상가를 임대할 예정이었던 신용호(56)씨는 오픈 준비를 위해 전날 대구에서 올라왔다가 건물을 집어삼키는 화마를 목격해야만 했다.

연합뉴스

폐허로 변한 집 (속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오전 전날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에서 시작된 산불이 번진 속초시 장사동의 한 마을 주택이 불에 타 잿더미로 변해있다. yatoya@yna.co.kr

그가 계약한 건물도 전부는 아니지만 1층 일부가 타거나 그을리는 피해가 났다.


신씨는 "오늘 전기랑 설비업자 불러서 견적 보고 인테리어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었는데 갑자기 불이 나서 그마저 전혀 못 하게 됐다"며 "인명피해가 없어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토성면 인흥2리 토성농협농산물 집하장 창고를 가득 채운 비축미도 화마를 피해 가지 못했다.


1포대당 800㎏짜리 비축미 240포대가 산불로 못쓰게 돼버렸다. 주민들은 망연자실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전쟁터 방불케 하는 산불 피해현장 (고성=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강원 고성·속초 일대 산불로 5일 오전 고성군 토성면 봉포리 한 펜션 부근이 깡그리 불에 탄 모습이다. chamse@yna.co.kr

고성·속초 지역은 이번 산불로 산림 250㏊(250만㎡)와 주택 125채가 타고, 1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yangdoo@yna.co.kr


chamse@yna.co.kr


juju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