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질구출 작전서 전사한 佛군인들 국장 엄수…"영웅이었다"

by연합뉴스

마크롱 직접 영결식 주재…"프랑스는 국민을 포기하지 않아"

최종문 주불대사도 참석…한국인 등 인질 구출하다 숨진 대원들 애도

군인들 일제히 "내 어머니 만나거든 용서해달라 전해주오" 합창, 마지막 길 배웅

연합뉴스

(파리 AP=연합뉴스) 14일 파리 시내 앵발리드에서 아프리카 인질구출작전 도중 전사한 두 해군 특수부대원의 장례가 엄수됐다. 사진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두 군인의 관에 예를 표하는 모습.

아프리카 무장세력에 납치된 한국인 등 4명의 인질을 구출하다 숨진 프랑스군 특수부대원들의 영결식이 14일(이하 현지시간) 국장(國葬)으로 시종일관 침통하고 무거운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이 직접 승인한 지난 9일 밤 부르키나파소에서의 구출 작전 중 테러리스트들의 총격에 숨진 세드리크 드 피에르퐁(33) 상사와 알랭 베르통셀로(28) 상사의 장례를 파리 도심 군사박물관이 위치한 앵발리드에서 직접 주재했다.


앵발리드는 센 강변의 파리 중심가에 있는 군사문화시설로, 나폴레옹의 묘역이 있는 파리의 대표적인 역사적 건축물이다.


앵발리드 중앙 뜰에서 한 시간가량 진행된 두 군인의 장례식은 마크롱 대통령, 총리와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과 3군 참모총장 등이 도열한 가운데 성대하고도 장중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프랑스 해군 특수부대의 구출 작전으로 무장세력에 억류돼 있던 우리 국민 한 명도 함께 구출된 터라, 최종문 주프랑스대사도 참석해 다시 한번 애도를 표했다.

연합뉴스

(파리 AFP=연합뉴스) 두 군인의 장례식에서 슬퍼하는 유족을 위로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부.

마크롱 대통령은 영결식이 시작하자 유족과 일일이 손을 잡고 오랜 시간 위로의 말을 전했고, 일부 가족은 슬픔을 참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유족을 일일이 위로한 마크롱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구출 작전은 위험하고 또 어려웠지만 필요한 임무였다"면서 "두 장병은 영웅으로서 숨졌다. 이들은 전 세계 어느 군인도 감히 생각지 못할 수준의 특출한 군인들이었다"고 말했다.


마크롱은 또 아프리카 말리에서 3년 반 전 납치돼 여전히 피랍 상태인 자국민 소피 페트로냉을 언급하기도 했다.


"프랑스는 그를 잊지 않습니다. 프랑스 국민을 공격하는 자들은 프랑스가 우리의 자식들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페트로냉은 프랑스 국민으로 말리 북부에서 국제 어린이 구호단체를 운영하다가 무장단체에 납치됐다.

연합뉴스

(파리 AFP=연합뉴스) 전우들의 손에 운구되는 두 군인의 관.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 국기인 삼색기로 싸인 두 군인의 관에 직접 '레지옹 도뇌르' 기사장 훈장을 바쳤다.


장례식이 모두 끝나자 두 군인의 유해가 담긴 관은 이들이 복무하던 해군 특수부대원들의 운구로 장례식장 밖을 천천히 빠져나가기 시작했다.


그러자 도열해 있던 프랑스 군인들은 장교·부사관·병사할 것 없이 모두 일제히 낮은 목소리로 반주도 없이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전우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며 프랑스 군인들이 부른 이 노래는 아프리카 전장에서 전우를 잃은 병사의 심경을 읊은 'Loin de chez nous'(집에서 멀리서)였다.


숨진 전우를 기리는 유장한 곡조의 이 노래의 가사는 전사한 드 피에르퐁 상사와 베르통셀로 상사의 마지막을 그대로 묘사한 것 같았다. 군악대도 이 때는 악기 연주를 멈추고 노랫말을 함께 읊조렸다.


"내 가장 좋은 전우가 내 옆에 쓰러졌네. 그는 입술을 움직여 말했지. 고국에 돌아가 내 어머니를 만나거든 어느 날 아프리카의 밤에 내가 떠났다고 전해달라고. 아들을 용서하시라고. 언젠가 하늘에서 다시 뵐 테니까"


구름 한 점 없이 화창한 봄날의 파리의 하늘로 군인들의 낮고 굵어서 더 서글프게 들리는 노랫소리가 끝없이 울려 퍼졌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yonglae@yna.co.kr

연합뉴스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세력에 억류된 프랑스인 2명과 한국인 1명 등 인질 4명을 구출하던 도중 전사한 프랑스 해군 특수부대의 세드리크 드 피에르퐁(왼쪽) 상사와 알랭 베르통셀로(오른쪽) 상사의 생전 모습. [AFP·프랑스해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