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조국 사모펀드 수사 정점으로…'핵심기업' 익성 주변 압수수색

by연합뉴스

익성 본사·자회사 IFM 前대표 자택 등 동시다발적 압수수색

조국 장관 딸 입시 관련 차의과대학원도 압수수색

연합뉴스

'검사와의 대화' 의정부지검 찾은 조국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지방검찰청에서 검사와의 대화를 위해 이동하면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9.20 andphotodo@yna.co.kr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투자의 중심에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 주변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조 장관 5촌 조카가 실소유주로 지목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는 애초 익성을 코스닥시장에 상장 시켜 차익을 실현할 목적으로 만든 것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의 사모펀드 수사가 정점을 향해 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0일 오전 충북 음성에 있는 익성 본사와 이모 회장, 이모 부사장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익성의 자회사인 2차 전지 음극재 업체 아이에프엠(IFM)의 김모 전 대표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김씨는 익성에서 2차 전지 관련 연구원으로 일하다 IFM을 설립했다.


IFM에는 조 장관 가족 자금이 흘러 들어가기도 했다. 조 장관 가족이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는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에 투자금을 넣었다. 코링크는 여기에 10억원을 더해 총 24억원가량을 웰스씨앤티에 투자했는데, 웰스씨앤티는 이 중 13억원을 IFM에 재투자했다.


현대기아차 협력사인 자동차 흡음재 제조기업 익성은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36) 씨와 깊은 관계를 맺고 있는 기업이다. 코링크가 '익성 맞춤형 사모펀드 운용사'로 여겨질 정도다.


2016년 2월 설립된 코링크는 첫 사모펀드로 '레드코어밸류업1호'를 만들고, 40억원의 투자금을 모았다. 이를 바탕으로 이듬해 1월엔 익성 3대 주주에 올랐다.


업계에선 레드코어밸류업 투자자금 40억원은 물론 코링크 설립 자금도 익성에서 온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익성 자금이 코링크를 거쳐 다시 익성으로 들어간 셈이다. 상장을 준비하던 익성이 사모펀드에 투자받는 형식을 취하고, 2차 전지 사업이라는 '호재'를 붙여 기업가치를 높이려 했고, 이를 위해 코링크를 세웠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그래픽] 코링크PE, 큐브스 투자 의혹 관계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버닝썬' 사건에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펀드' 운용사와도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특수잉크 제조업체의 전직 대표 정모(45) 씨가 횡령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jin34@yna.co.kr

코링크는 코스닥 상장기업 포스링크의 경영권 장악을 통해 익성의 우회상장을 시도했으나 상장 구조 등에 문제가 있어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코링크는 '배터리펀드'를 새로 조성해 코스닥에 상장된 영어교육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을 인수한 뒤 2차 전지 사업을 벌여왔다. 이 역시 기존 WFM을 '껍데기'처럼 만들고선 2차 전지 업체로 우회상장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 장관 부인 정교수는 WFM에서 영어교육 사업 관련 자문료로 매월 200만원씩 총 1천400만원을 받았다.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씨가 WFM에서 횡령한 자금 10억원이 정 교수 측으로 흘러 들어간 정황을 검찰이 포착하고 수사 중이기도 하다.


웰스씨앤티의 경우 익성에 대한 납품을 늘리면서 궁극적으로는 합병을 추진하고, 익성이 상장되면 상장 차익을 공유하는 '그림'이 있었다는 게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 측의 설명이다.


익성을 중심으로 WFM, IFM, 사모펀드에 투자한 조국 장관 가족의 이해관계가 엮인 형국이다.


검찰은 익성과 WFM, IFM 관련자들을 두루 소환 조사한 뒤 추가 자료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검찰은 이날 조 장관 딸 조모(28) 씨의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차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도 압수수색했다. 조씨는 차의과대학 의전원에 지원했다가 불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씨가 의전원 지원 당시 제출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박초롱 기자 = ​cho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