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현대차 공장 와이파이 제한 유보…노조, 특근거부 철회

by연합뉴스

일방 추진한 회사, 특근까지 거부한 노조 모두 비판 불가피

연합뉴스

현대차 생산라인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자동차가 생산라인 근무시간 와이파이 사용을 제한했다가 노조가 강하게 반발하자 해제했다.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사측은 11일 울산공장 생산라인 근무자들이 기존처럼 24시간 와이파이에 접속할 수 있도록 되돌렸다. 지난 9일 작업 시간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며 접속제한을 한 지 이틀 만에 해제한 것이다.


울산공장은 2011년 와이파이를 설치한 이후 24시간 근무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해왔다. 그러나 일부 근무자가 생산라인을 따라 미리 또는 늦게 작업하는 식으로 여유 시간을 확보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일이 생기고, 최근에는 동영상 시청이 문제가 되자 사측은 쉬는 시간과 식사 시간에만 와이파이 접속을 허용하겠다고 2일 노조에 통보했다. 노조는 9일 실제 와이파이 접속이 차단되자 즉각 반발했다.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고 14일 특근 거부를 결정했다. 노조는 "와이파이 사용 여부가 문제가 아니라, 사측이 일방적으로 단체협약과 노사합의를 깨고 접속을 차단한 핵심이다"며 "이런 식이면 다른 단협도 깨질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가 특근 거부 카드까지 꺼내자 회사는 실무협의를 통해 와이파이 접속제한 조치를 20일까지 유보하기로 했다. 노조는 특근 거부를 철회했다. 노사는 향후 협의에서 근무시간 와이파이 접속 문제를 해결할 방침이다.


다만, 이번 촌극으로 노사 모두가 상처를 받게 됐다. 회사는 협의 없이 제한 조처를 내렸다가 노조가 반발하자 물러서는 모양새가 됐고, 노조는 근무 중 와이파이 사용 문제로 특근 거부 결정을 했다는 비판을 받게 됐다.


현대차 노조 게시판에는 '와이파이 끊는다고 특근 거부하는 걸 두고 주위에서 비웃는다. 조합원인 것이 부끄럽다'는 글도 올라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cant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