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임종 앞둔 어린이에게 마지막 추억 남긴 맥도날드 점원

by연합뉴스

부모 감사인사 "아이가 좋아한 맥도날드 장난감 유골과 함께 보관"

연합뉴스

임종 앞둔 어린이에 마지막 추억 남긴 맥도날드 점원 이성민 매니저(사진 오른쪽)를 격려 방문한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 [한국맥도날드 제공]

짧은 생을 마감하기 전 가족과 떠난 여행에서 맥도날드에 들러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어린이와 그를 친절히 응대했던 점원의 사연이 알려졌다.


18일 맥도날드에 따르면 올해 5월 가족과 함께 맥도날드 제주탑동점을 방문한 소아마비 환자 A(5)군이 불편을 호소하자 이성민 매니저는 편안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유아 좌석과 소파 좌석을 권하고 장난감을 가져와 놀아줬다.


A군이 휴대전화를 보겠다고 떼를 쓰자 이 매니저는 색연필과 종이를 가져와 함께 색칠놀이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A군의 제주탑동점 방문은 A군의 가족에게 추억을 남겼다.


A군이 최근 세상을 떠나자 그의 부모는 A군이 늘 갖고 놀던 맥도날드 장난감과 이때 그렸던 그림을 유골과 함께 보관했다.


A군의 부모는 맥도날드 방문 직후와 A군의 임종 이후 등 3차례에 걸쳐 맥도날드 홈페이지 고객센터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들은 "아이가 이후 더 좋은 곳을 (여행)다니면서도 항상 제주 바다와 맥도날드 이야기를 했다"며 제주탑동점에서의 환대에 감사를 표했다.


이 매니저에게 전한 별도의 메시지에서는 "아이의 인생에 소중한 경험을 선물해줘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현재 제주 노형점에서 일하고 있는 이 매니저는 "고객 한명 한명에 특별한 경험을 선물하려고 노력했을 뿐"이라며 "전국 맥도날드 직원들이 모두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josh@yna.co.kr